블로그 이미지
남태평양 바누아투에 살면서 사진과 영상으로 바누아투 소식을 전하는 블로거입니다. 자칭 바누아투 홍보대사.
by bluepango

NOTICE

CALENDAR

«   2020/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Total : 2,530,312
  • Today : 53  | Yesterday : 94

CATEGORY

분류 전체보기 (816)
VANUATU (512)
행복한 삶 (157)
선교사 (6)
영어야 친구 하자 (14)
Bluepango의 관심사 (66)
여행지 및 맛집 (8)
기타 (31)
사진첩 (12)
참사랑 (0)


여기는 남태평양 오지의 섬나라 바누아투 바닷가

집 앞 바닷가에서 개구리송이 커다랗게 들립니다.

~~ 동네 꼬마 녀석들이 오랜만에 나타났군.

그런데 바누아투 아이들이 어떻게 개구리송을 아냐구요?

제가 가르쳐 주었냐고요?

아닙니다.

1월에 한성대학교 글로벌 자원봉사학생들이 다녀 갔잖아요.

그들이 아이들에게 가르쳐 준 노래입니다.

그런데 그 녀석들 기특하게 그 노래를 아직도 기억하고 있습니다.

아마도 놈 들이 제가 보고 싶은 모양입니다.^^

저렇게 큰 목소리로 제 집을 향해서 노래를 부르니 말입니다.

양파를 다듬다 말고 뛰어나가 촬영을 좀 하자고 했어요.

한성대 언니 오빠 형들이 꽤나 너희를 보고 싶어 할거 같다고 하면서 말이죠….

일단 욘석들의 노래 솜씨 들어 보시죠.



아이들 한국말 솜씨 대단하지요?

삼개월 전에 배운 노래를 아직도 기억하고 있어요.

가락을 흥얼 거리는 수준이 아니라 완벽하게 가사까지 외우고 있잖아요.

참으로 똑똑한 아이들이예요.

이런 아이들을 볼 때 마다 안타까운 점이 있어요.

바로 교육문제이지요.

이렇게 똑똑한 아이들이 교육을 제대로 받지 못하여, 남태평양의 오랜 문화와 전통인 게으름의 극치를 달리고 있으니 말입니다.

이들을 나무랄 수는 없는 거 같아요.

세계 최빈국 중의 하나이면서도 세계 최고 수준의 부패 국가라고 하니, 그것의 결과물들이라고 보여 집니다.

외국에서 많은 지원금이 들어오지만 정작 어린이들의 교육이나 보건 행정에 들어가는 돈이 아주 미미한 듯 합니다.

한국의 교회에서 바누아투로 많은 자본이 들어와 교회를 짓고 선교 사업을 하고 있는데요, 개인적인 생각으로 바누아투의 영재들을 교육 시킬 수 있는 교육 기관을 하나 만들어 인재를 키워 내는 것이 어떨까 생각해 봅니다.

그들이 자라나서 바누아투를 빈국에서 탈출 시키고 바누아투 국민들을 수준있는 국민으로 끌어 올리는 견인차 역할을 할 수 있는 교육기관, 정말 필요하다고 봅니다.

이야기가 엉뚱한 곳으로 흘렀는데요, 노래 끝부분에 보이는 책자는 한성대 글로벌 자원봉사단이 만든 책자입니다.

학생들이 바누아투에 와서 아이들을 가르치고 하는 모든 내용을 책자에 고스란히 담았습니다.

그 책자가 얼마전에 약 20여권이 왔답니다.

조금 부족해서 모든 학생에게 줄 수 없고요, 몇몇 선택된 아이들만 골라서 주고 있습니다.

그 아이들이 얼마나 똑똑한지 영상에서 볼 수 있죠?

선생님들의 이름을 정확하게 기억하고 있어요.

사진 밑에 글씨가 써 있지만 이 아이들은 한국 글씨를 읽지는 못하거든요.^^

이 아이들에게 정말 수준 높은 교육을 시킨다면 바누아투가 좋아질텐데….

바누아투에 이렇게 똑똑한 아이들을 위한 훌륭한 학교 세워 주실 분 안 계신가요?



아이들이 너무 잘 불렀다면 아래 손가락 모양을 한번씩만 눌러 주세요.^^
Trackback 0 And Comment 9
  1. 삼태기 2011.04.23 23:39 address edit/delete reply

    올챙이송 오랫만에 여기서 듣습니다... 몇년전에 한국에서 참 많이 유행했었는데... 한성대 봉사단이 많은 일을 하고 갓나봐요... 지난번에 블러그인가 카페인가에서 보긴 했는데... 이정도 일줄은 잘 몰랐습니다...
    오랫만에 소식을 주셨네요..... 잘지내시는것 같아서 보기가 좋습니다... 저도 이제야 좀 시간이 나네요...
    님께 조만간에 메일을 보내 드릴려고 합니다....항상 건강하시고.. 민간외교관으로 책무를 다해 주세요...ㅎㅎ 건강 하시고요...

    • Favicon of https://bluepango.net BlogIcon Bluepango bluepango 2011.04.24 20:04 신고 address edit/delete

      이곳에서의 한성대 학생들의 봉사활동은 바누아투 주민들을 감동의 도가니로 만들었었어요...
      저 역시 그랬고요.
      이곳의 꼬마들은 말할것도 없지요.
      아직도 그 아이들은 자기들의 선생님 이름을 정확하게 알고 있어요....필요한 정보 있으면 메일 주세요. 전문적인 이야기 말고는 아는대로 말씀드릴께요. 늘 찾아 주셔서 감사합니다.

    • Favicon of https://bluepango.net BlogIcon Bluepango bluepango 2011.04.24 20:09 신고 address edit/delete

      군인 신분인데도 인터넷을 할 수 있다니 참 좋아졌군요.
      저의 80년대 초반의 군 생활은 PX도 맘대로 못 가는 그런 암울한 시기였었죠.^^
      지금 군대는 어떻게 변했는지는 잘 모르겠지만 최선을 다 하시고 제대하시기 바래요. 우리때는 대충 중간만 하는 것이 최선이라고 했지만.... 최선을 다 하시라고 조언하고 싶네요. 그래야 시간도 빨리 가고 배우는 것도 많았던거 같아요. 화이팅입니다...

  2. 김명수 2011.04.24 10:42 address edit/delete reply

    불과 몇달 전에는 봉사활동 학생이었지만 지금은 국방의 의무를 다하고 있는 군인입니다
    영상이랑 사진 항상 잘 보고 있습니다 바누아투 사람들과 추억이 깃든 모든 곳이 그립군요

  3. Favicon of http://cyworld.com/wjsqod BlogIcon 전병권 2011.04.26 16:27 address edit/delete reply

    으아....버틸다, 카르타, 에스키엘....
    너무나 보고싶어..얼굴보니 에스키엘은 살도 더 찐거 같고~ ^^
    너희 가르치던 몇몇 언니들도 살이 많이쪘어~ ㅋㅋ
    지금이라도 당장 날라가고싶어...

    영상 감사합니다.

  4. 강정은 2011.05.02 16:03 address edit/delete reply

    아...에스키엘..너무 똑똑한거같애..ㅠㅠㅠ
    또 가고싶다..바누아투..ㅠ.ㅠ
    애들 너무 그립다..ㅠㅠ

  5. 최수민 2014.02.26 15:50 address edit/delete reply

    안녕하세요. 이협 선생님! 3년전 해외봉사단원 이었던 최수민 학생입니다.
    해외봉사를 다녀온지, 3년이 흘렀습니다.
    홈페이지를 하나하나 몇번이나 돌려봤습니다.
    그 때의 감동은 시간이 흘러도 가슴속에 변함이 없습니다. 정말 꼭 다시 한번 가고싶습니다.
    손에 땀이 흐르고 가슴이 벅참니다. 그 곳에 있던 아이들의 목소리가 듣고싶고 안아보고 싶네요.

    동영상에서, 제 이름을 부르는 우리 TIGER 반 학생들이 보입니다.
    아.. 사랑스럽던 우리 아이들 정말 보고싶습니다.. ㅜㅜ

    • Favicon of https://bluepango.net BlogIcon Bluepango bluepango 2014.02.27 11:42 신고 address edit/delete

      반가워요...
      그때의 그 감동은 곁에서 지켜보던 나도 변함이 없네요...
      이제 그 아이들 많이 컸어요...
      에스겔 같은 경우는 못 알아볼 정도지요..
      여기 아이들도 많이 보고 싶어할 거예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