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남태평양 바누아투에 살면서 사진과 영상으로 바누아투 소식을 전하는 블로거입니다. 자칭 바누아투 홍보대사.
by bluepango

NOTICE

CALENDAR

«   2020/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 Total : 2,517,792
  • Today : 4  | Yesterday : 74

CATEGORY

분류 전체보기 (813)
행복한 삶 (157)
선교사 (6)
VANUATU (509)
영어야 친구 하자 (14)
Bluepango의 관심사 (66)
여행지 및 맛집 (8)
기타 (31)
사진첩 (12)
참사랑 (0)


바닷가에 사는 사람들은 생선을 사 먹지 않습니다.
자신이 직접 잡아서 해결을 하지요.
특히 바누아투 같은 경우는 어업이 전혀 발달이 되어 있지 않아 신선한 물고기 구하기가 쉽지 않은데요, 전 바로 집앞이 바닷가이다보니 비교적 싱싱한 생선을 먹을 수가 있습니다.
좋은 이웃을 두고 있기 때문이지요.
오늘도 날씨가 아주 좋았습니다.
아침 나절부터 동네 친구들이 나와 투망을 던집니다.
오늘은 얼마나 큰 눔을 잡는지 보러 나갔답니다.

") //]]>

오늘은 피래미 밖에 없군요.
요새 물때가 좋지 않아 라군에서 나오는 지저분한 물들이 흘러 나와 제 동네까지 물을 뿌옇게 흐려 놓았다며 몇 일 고기를 잡지 못했다고 하네요.
가끔 전 친구들이 아주 두툼한 샌드페이퍼 피쉬(쥐고기)를 잡아다 주곤 해서 잘먹고, 또 중간치 되는 것들은 바로 구워서 먹기도 한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바베큐 해 먹는 맛도 아주 기막히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 익은 것은 나뭇잎으로 감싸서 먹고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동네 꼬마들도 아주 맛있게 먹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런 아빠가 되지 말아야겠죠.^^
자리를 이동한 동네 친구들이 고기를 많이 잡아서 맛있는 저녁상을 마련했으면 좋겠습니다.


Trackback 0 And Comment 9
  1. 카멜레온 2009.07.02 17:08 address edit/delete reply

    저는 물가에 살지는 않았지만 어릴때 개울로 놀러가서 구워 먹어본것이 아마도 30년전쯤 되네요.

  2. Favicon of http://pplz.tistory.com BlogIcon 좋은사람들 2009.07.02 17:29 address edit/delete reply

    와~ 순식간에 많이도 잡았네요~
    직접 구워 먹는 맛이란 일품~? ^^

  3. 이민갈꺼양 2009.07.03 10:28 address edit/delete reply

    팡오님 최근의 잡음은 무슨일때문이신가요??? 맘이 아프네요

    • Favicon of http://bluepango.net BlogIcon Bluepango 2009.07.03 10:45 address edit/delete

      안녕하세요? http://cafe.daum.net/Vanuatuinfo 이곳에 가보시면 제 입장을 정리해 놓은 글들이 있어요.
      저도 맘이 무지 아픔니다.

  4. Favicon of http://www.zinsayascope.com BlogIcon 진사야 2009.07.03 12:00 address edit/delete reply

    음식은 다같이 나눠 먹어야 제맛이죠 :9

  5. Favicon of http://nejooso.com BlogIcon 텍사스양 2009.07.04 00:30 address edit/delete reply

    MBC 'W' 프로그램보고 왔습니다..
    뉴질랜드 캠핑카 여행을 생각 중인데,
    여기도 혹 하네요..

  6. 알밤 2009.07.04 16:23 address edit/delete reply

    저는 시골에서 자라서 초등학교 내내 방과후엔 냇가에서 고기 잡으며 보냈거든요...그래서 그런지

    고기 잡는 동영상만 보면 정신을 못 차리겠네요.....

    아 미치게 가고싶당 ㅠㅠ

    인간극장 이후에 항상 생각 날때면 와서 밀렸던 블로그 글을 전부 읽거든여..

    그래서 그런지 이협님이 꼭 이웃같이 느껴지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