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남태평양 바누아투에 살면서 사진과 영상으로 바누아투 소식을 전하는 블로거입니다. 자칭 바누아투 홍보대사.
by bluepango

NOTICE

CALENDAR

«   2020/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 Total : 2,517,792
  • Today : 4  | Yesterday : 74

CATEGORY

분류 전체보기 (813)
행복한 삶 (157)
선교사 (6)
VANUATU (509)
영어야 친구 하자 (14)
Bluepango의 관심사 (66)
여행지 및 맛집 (8)
기타 (31)
사진첩 (12)
참사랑 (0)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상어회...그러나~~~






상어가 생겼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런 상어는 리조트에서나 볼 수 있었습니다.
그런데 제 눈 앞에 상어가 나타났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물론 냉동이긴 합니다만 이거 상어 맞습니다.
상어를 잡고 지느러미를 제거한 후 영하 60도에서 순간 냉동을 한 상어들이지요.

 

영하 60도에서 냉동을 한 후 적당한 해동을 거치면 신선도를 그대로 유지할 수 있다고 합니다.
이 상어 중 한마리가 제 차 안에 실려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상어 가지고 왔다고 하니 정아가 제일 먼저 나와 차 문을 엽니다.
우리집 개도 따라 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아는 이게 무슨 상어냐고 합니다. 리조트에서 살아있던 상어를 상상했던 것이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것이 상어 지느러미, 하지만 뒤에 조그맣게 붙어 있는 상어지느러미는 쓸모가 없나 봅니다.
등지느러미만 요리 재료로 쓰려고 잘랐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것이 상어 속살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부분이 제일 맛있다는 상어 몸통 정 가운데입니다.
피가 많아 흑백 처리 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 전에 이런 냉동 고기가 생기면 도끼칼과 망치를 사용해서 도막을 쳤는데, 두어개 칼이 부러지는 바람에 그냥 톱으로 쓸었습니다.
조 위 상처가 상어지느러미를 자른 것입니다.
그 부위도 아주 맛 있을 듯 하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특이하게 상어 뼈나 가시가 조금밖에 없군요.
살집이 엄청 좋군요.
상어 껍질은 정말 단단해서 처음 톱질할때도 쉽지 않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 상어 한마리는 혼자 들기 힘들정도로 무겁습니다.
저렇게 자르고 팔 운동한 답시고 몇 번 들었다 올렸다 했는데요, 반토막이어도 무거운건 마찬가지더군요.
'플러피'가 먹고 싶은 듯 상어를 주시합니다.
조금만 기다려라 '플러피'야.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몇 조각을 개에게 주었더니 너무 잘 먹습니다.

") //]]>


개도 잘 먹으니, 정말 맛 있겠군.^^
사용자 삽입 이미지
너무 잘 먹어 한덩이 던져 주었더니 아주 맛있게 씹어 먹고 있습니다. 껍질이 두껍긴 두껍군요.
상어를 다 자르고 내 이웃들에게도 한 덩이씩 주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럼 이제 부터 상어회를 떠 볼까요?
맛이 어떨지 정말 궁금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누아투에서 회를 칠때 공통점이 아주 싱싱한 것은 저렇게 표면에 영롱한 빛이 보인 다는 것입니다.
영하 60도에서 바로 해동해서 그런지 그 싱싱도가 그대로 유지된 듯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성을 다하여 열심히 회를 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과연 맛이 있을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아가 '웃는 상어 회' 컨셉으로 내 놓은 상어 회 한 접시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 이제 먹어 볼까요?
'
'
'
사실 상어 회로도 먹는 다는 소리를 들어서 한번 시식해 보려 했습니다.
그런데 손이 가지 않네요.
괜히 께림직한거 있지요.
가족회의? 끝에 그냥 상어 전이나 해 먹자고 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간단하게 후추가루와 소금으로 간을 하고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계란물에 담궈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짐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것이 상어전 속살 입니다.
상어라는 느낌 때문에 쉽게 입으로 들어가지 않더군요.
제 입이 그리 까탈스럽지는 않은데 이 상어는 괜히 그러네요.
아뭏튼 이 상어전 맛은 좀 부드럽고 구수한 맛이었습니다.
하지만 대구전이나 참치전에 비하면 그 맛이 떨어지더군요.
그나저나 상어요리는 어떻게 하는지 잘 몰라 이렇게 엉터리로 해 먹고 맛이 별로라고 투정을 했는데요, 아시는 분이 그러더군요.
상어는 경상도 지방에서 아주 비싸게 거래가 된다고 합니다.
상어 요리도 아주 다양하고요.
전 어떻게 해 먹는지 모르니 아시는 분께서 댓글이나 트랙백 걸어주세요.
어떻게 해 먹을지 몰라 나머지는 상어 고기는 냉동실에 보관하고 있답니다.



Trackback 0 And Comment 11
  1. Favicon of http://pplz.tistory.com BlogIcon 좋은사람들 2009.06.15 12:05 address edit/delete reply

    허걱~ 상어회라.. 강아지 들이 아주 포식을 하는군요~^^

  2. Favicon of http://www.zinsayascope.com BlogIcon 진사야 2009.06.15 17:52 address edit/delete reply

    상어회 맛이 어떤지 한번 확인해 보고 싶은데요? : )

    • Favicon of https://bluepango.net BlogIcon Bluepango bluepango 2009.06.16 17:30 신고 address edit/delete

      여기까지 오시기엔 너무 멀고...
      경상도에 내려가 보세요.
      거기가면 살 수 있다고 하네요.^^

  3. Favicon of http://abysmal.tistory.com/ BlogIcon 대따오 2009.06.16 12:52 address edit/delete reply

    상어전이라.. 우와.
    그것도 참 맛나보이는데요.. ^^

  4. ^_^ 2009.06.16 14:46 address edit/delete reply

    팡오님 근육이 장난아니시네영 ^^

  5. Favicon of http://blog.naver.com/hbse2006 BlogIcon 국내이발소 미스하 2009.06.17 11:38 address edit/delete reply

    찾아보니 상어요리법이 그리 많지는 않은 것 같아요.. 껍질을 이용한 탕이나 상어살을 소금에 절여 구어먹는 등.. 새로운 것들은 없는듯한데. 탕수육 같은 걸 만들어 먹으면 어떨까 싶기도 해요ㅎㅎ
    아~! 카레를 만들 때, 상어살을 넣어 만들기도 하더군요 ^^
    귀한 식재료이니.. 암쪼록 맛있게 드세요~~

    • Favicon of https://bluepango.net BlogIcon Bluepango bluepango 2009.06.17 18:47 신고 address edit/delete

      귀한 건지 몰랐어요.
      요리법 더 찾아보고 맛있게 해 먹어 봐야 겠습니다.^^

  6. suay 2009.06.23 01:05 address edit/delete reply

    호주에서도 상어 튀겨먹어요^^; 피쉬앤칩스가게가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