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남태평양 바누아투에 살면서 사진과 영상으로 바누아투 소식을 전하는 블로거입니다. 자칭 바누아투 홍보대사.
by bluepango

NOTICE

CALENDAR

«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Total : 2,508,599
  • Today : 70  | Yesterday : 53

CATEGORY

분류 전체보기 (813)
행복한 삶 (157)
선교사 (6)
VANUATU (509)
영어야 친구 하자 (14)
Bluepango의 관심사 (66)
여행지 및 맛집 (8)
기타 (31)
사진첩 (12)
참사랑 (0)



김연아 선수 미소를 닮은 정아

작년 세 학기중에 한 한 학기(바누아투 프랑스학교 4학년, 2008년)를 올 A  맞은 내딸 정아.
하지만 올 해 5학년에 입학하며 첫 학기에 올 A를 맞지 못했다며 너무도 아쉬워했던 귀염둥이.
두번째 학기엔 꼭 올 A를 받을 수 있다며 자신있게 말했던 블루팡오의 딸.
4학년때 정아 담임선생님께서는 4학년부터 프랑스어가 정아에게 좀 힘들기 때문에 A 받기는 어려우나 책을 많이 읽으며 열심히 한다면 가능성 있다고 이야기를 했었다.
정아 엄마가 매일 방과 후 정아 숙제를 봐 주며(절대 직접 해 주지 않음), 책읽기를 독려하지만 본인이 싫다면 어쩔 수 없는 일이다.
하지만 정아는 언제나 학교 다녀오면 숙제부터 하고, 아주 가끔 시간날때면 책을 읽는다.
정아는 만화책을 제일 좋아한다.
학교 도서관에서 빌려오는 책들은 거의 만화책이다.
그런것을 보며 블루팡오는 다음 학기에 정아가 올 A 받기는 힘들것이다라고 생각했다.
그러나 정아는 항상 자신있다고 한다.
그런 자신있는 정아가 보기 좋았으나 공부를 못했던 블루팡오는 정아의 자신있는 대답에 별 반응을 하지 않는다.
드디어 두번째 학기가 끝나기 전 날 담임선생님과의 면담시간이다.

바누아투 프랑스 학교

정아는 무엇이 그리 자신있는지 이번엔 정말 모두 A란다.
그동안 학교에서 보는 시험을 잘 보았단다.
이번 학기에 올 A 받을 경우 엄마가 정아에게 1,000바투 용돈을 주기로 한 모양이다.
정아는 몇번이고 약속지키라고 다짐을 시킨다.^^

정아 면담날 일이 너무 많아서 선생님과 면담을 하지 못하고 정아 공부 파일 및 성적표만 받아 들고 부리나케 집으로 향했다.
한장 넘겨 보았다.
성적이 예사롭지 않다.
느낌이 좋다.
두번째 장을 열어본 순간...
이 기분 아시는 분들은 아시리라....
모두 A 다..................................
그리고 평균 점수가 98점이란다. 흐허허허...
너무 기뻐 웃음소리가 이상하게 퍼진다.^^

다시한번 확인을 했다.
정말 올 A 맞다. 하하하...
진짜로 정말로 오랫만에 행복하게 웃어 본다.
하하하하.....

정아 학습 내용 파일 1

정아 학습 내용 파일 2



우리 부부가 좋아서 이주를 해 온 행복의 섬 바누아투..
행복한 삶이며 만족하게 살려고 하는 현실이지만 부족한 것이 많은 바누아투이기도 하다.
하지만 그런 속에서도 불평을 하지 않으며 행복을 찾아가는 우리 블루팡오 가족.
딸 정아와 아들 우석이에게 항상 부족함에 있어서 미안한 마음이 있다.
그러나 그런 상황에서도 외국 아이들에게 뒤지지 않고 열심히 공부하며, 티없이 자라나는 정아, 우석이 너무 고맙고 사랑한다.

Trackback 0 And Comment 22
  1. Favicon of http://www.zinsayascope.com BlogIcon 진사야 2009.05.13 22:56 address edit/delete reply

    우왕 올A ㅎㅎㅎㅎㅎ 축하해요 정아양 :-)
    블루팡오님 너무 기쁘시겠어요.

  2. 빛돌이 2009.05.13 23:04 address edit/delete reply

    김연아가 사는 군포에서 열렬히 축하드립니다. 짝!짝!짝!
    어려운 가운데서도, 열심히 노력한 정아를 칭찬해 주세요.
    공부도 공부지만, 무엇보다도 즐겁게 지내는 정아의 모습이 너무 보기 좋습니다.
    우리아이도 오늘 중간고사 성적표를 들고 왔던데... -.-;;
    그래도, 혼내지 않았답니다. 물론 섭섭하기는 했지만요.
    공부가 좋으면 공부를, 운동이 좋으면 운동을...
    무엇을 하던 즐겁게 했으면 하는게, 부모의 가장 큰 바람입니다.
    건강하세요~~~

  3. Favicon of http://pplz.tistory.com BlogIcon 좋은사람들 2009.05.14 00:53 address edit/delete reply

    따님이 똑똑하게 생겼네요~ ^^
    축하드립니다~

  4. 달곰이맘 2009.05.14 01:03 address edit/delete reply

    우하.. 추카해용.. 너무 좋은시겟어요.... 정아야!! 좋겟따...

  5. 권혁빈 2009.05.14 02:36 address edit/delete reply

    나 원 참!! 한가지 확실한건 있군요.
    아빠 안 닮아서 천만다행이다..정아야~~ ㅋㅋㅋ
    (현재 시간 새벽2시40분 .. 늙으면 잠이 없나벼..ㅜㅜ)
    ㅊㅋ ㅊㅋ

    • Favicon of https://bluepango.net BlogIcon Bluepango bluepango 2009.05.14 23:30 신고 address edit/delete

      맞는 말이다, 공부 못하는거 닮지 않아서 얼마나 행복한지 아냐?^^
      하긴 너나 나나 나이 먹어가는건 마찬가지인데, 애가 무슨 시건방진 소리냐?^^

  6. 수~니 2009.05.14 10:44 address edit/delete reply

    성적에 연~~~~~~연해하지 않는다더니..올100이 그리 좋아여?
    에이...꼬레아스런 아줌니 같으니라구..ㅋㅋ
    근디 어째서 정아 자랑만 한데...우석인 워데가고..ㅋㅋㅋ
    넘 자랑하덜 마숑

  7. Favicon of http://http:/ BlogIcon 이은혜 2009.05.14 17:28 address edit/delete reply

    와 정말 축하드려요 정아한테 꼭말씀해주세요 축하한다구요
    너무 자랑스러우시겠써요 먼 이국땅에서 올 A~~~
    제가 박수칠께요

  8. Favicon of http://matzzang.net/ BlogIcon 맛짱 2009.05.14 21:14 address edit/delete reply

    와~~ 정말 축하드려요.
    모두 열심히 하였네요. 정아도 수고 많이했고..
    두분도 애 많이 쓰셨습니다. 아이를 키우면서 이처럼(?) 보람된 결과는 없지요~^^
    잔치하셔야 겠어요.^^

  9. 문석골늑대 2009.05.14 21:39 address edit/delete reply

    먼 이국 땅에서의 고생이 사르르 녹아내리는 보람을 만끽 하셨겠습니다. 정아 파이팅!!정아 엄마 파이팅!!!
    정아 아빠 파이팅!!!! 정아 오빠도 파이팅!!!!!

  10. 민규아빠 2009.05.15 15:50 address edit/delete reply

    정아가 올A를 받았군요.. 축하해~~~ 정아야!!

  11. 김지영 2009.05.15 19:50 address edit/delete reply

    정아 참 장하네..엄마아빠 기쁘게 해주고..절로 힘나시겠어요.

    축하합니다

  12. 예나범 2009.05.18 18:07 address edit/delete reply

    정말 기쁘시겠네요~ ^^
    제 딸(초등4년)도 오늘 셤 점수가 나왔는데... 영어(100) 국어(95) 수학(95) 과학(95) 사회(80) 이러네요..
    지난 제 생일선물고 평균 90점 받아준다고 했는데... 약속 못지켜서 죄송하답니다...
    내년에 꼭 약속지킨다고... 그래서 저도 행복하네요~ ㅎㅎㅎ

  13. Sosoo 2009.05.23 16:41 address edit/delete reply

    JungA, we are so proud of you. Robert and I went to Paris, France for pleasure and I thought about you. We were using English and body language; I wish studied French instead of German,,,oh! even that German studying was 30 years ago,,,,,,,,,,,never mind,,,,,,,,JungA, we love you and you look so alike me, aunty Sosoo's pride,,,see you soon. we might visit you for next vacation. Love 5th mangnae gomo Soso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