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남태평양 바누아투에 살면서 사진과 영상으로 바누아투 소식을 전하는 블로거입니다. 자칭 바누아투 홍보대사.
by bluepango

NOTICE

CALENDAR

«   2020/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Total : 2,530,309
  • Today : 50  | Yesterday : 94

CATEGORY

분류 전체보기 (816)
VANUATU (512)
행복한 삶 (157)
선교사 (6)
영어야 친구 하자 (14)
Bluepango의 관심사 (66)
여행지 및 맛집 (8)
기타 (31)
사진첩 (12)
참사랑 (0)


입영열차안에서...

아니 엄밀하게 말하면 입영열차는 아니고 군부대를 옮기는 열차안에서 이다.
논산 훈련소로 입대 한것이 아니고 의정부 보충대로 입대 했기 때문에 입영열차를 탈 기회가 없었다.
그래서 입영열차 안에서의 그 낭만(?)이 내겐 없다.
어찌 되었건 보충대에서 수방사 경비대로 착출이 되어 20사단 신병들과 함께 청량리에 가서 양평으로 가는 열차를 타게 된다.

장소는 양평 기계화 보병 사단으로 가던 열차안...
신병 훈련소로 가는 예비 병사 세명이 의자에 앉아 완전 뿅간 상태로 있다.
그 모습을 대충 그려보면, 예비병 세명이 얼굴은 벌겋고 눈동자엔 촛점이 없었으며 가끔 건들 건들 앉아 있는 태도가 상당히 불량스러웠다.
그 모습을 한참 지켜보던 인솔자가 드디어 다가 섰다.
인솔자 : '너희 세놈...술 마셨냐?'
예비병 : '네에~~~?'
인솔자 : '귀까지 먹었어? 얼마나 마셨길래 말귀도 못알아 먹냐?'

- 블루팡오와 동기생블루팡오의 군대 이야기 - 세번째.

입영열차안에서...

아니 엄밀하게 말하면 입영열차는 아니고 군부대를 옮기는 열차안에서 이다.
논산 훈련소로 입대 한것이 아니고 의정부 보충대로 입대 했기 때문에 입영열차를 탈 기회가 없었다.
그래서 입영열차 안에서의 그 낭만(?)이 내겐 없다.
어찌 되었건 보충대에서 수방사 경비대로 착출이 되어 20사단 신병들과 함께 청량리에 가서 양평으로 가는 열차를 타게 된다.

장소는 양평 기계화 보병 사단으로 가던 열차안...
신병 훈련소로 가는 예비 병사 세명이 의자에 앉아 완전 뿅간 상태로 있다.
그 모습을 대충 그려보면, 예비병 세명이 얼굴은 벌겋고 눈동자엔 촛점이 없었으며 가끔 건들 건들 앉아 있는 태도가 상당히 불량스러웠다.
그 모습을 한참 지켜보던 인솔자가 드디어 다가 섰다.
인솔자 : '너희 세놈...술 마셨냐?'
예비병 : '네에~~~?'
인솔자 : '귀까지 먹었어? 얼마나 마셨길래 말귀도 못알아 먹냐?'

- 블루팡오와 동기생 두명은 술 마셨냐는 말에 웃을 수도 없고...
아니 웃을 기운도 없었다. 완전 약에 취해 있었기 때문이다.(마약?... 아니다, 그럼?) -

블루팡오 :(큰 소리로) '어제 예방 주사를 맞았습니다. 그래서 정신 차릴 수 없습니다.'
인솔자 : '장난치나?'
블루팡오 : (눈치보며) '장난아닌데요오오~ 말입니다.'
인솔자 : '어린 눔들이 주사 한방 맞고 완전 맛갔냐?'
블루팡오 : '어~어~ 한대가 아니고 세대인디유?'
인솔자 : '허걱~~~'

뿅간 사건의 전말은 이랬다.
양평으로 가기 전날 보충대에서 예비신병들에게 예방접종을 실시한다는 명령이 떨어졌고, 내무반장은 훈련소로 가기전에 장티프스, 유행성 출열혈등 세가지 예방주사를 맞을 수 있다고 했다. 몇 대를 맞던지 자유라고 했다.
그 내무반장은 세대 다 맞을 것을 권했다.
세대 맞으면 건강에 좋다나 어쨓다나~~~
하지만 수백명의 예비병들은 대부분 한대 혹은 두대 정도를 맞았다.
그러나 아픈 것을 싫어 했던 블루팡오와 친구 두명은 세대 다 맞겠다고 했다.
그리고 세대 다 맞았다.
.
.
다음날 입영열차안에서 완전 뿅간 것이었다.
군대에선 이렇게 예방접종도 잘 시켜준다.
좋았다....^^

예비역 여러분도 이런 경험이 있는지...

이 글은 동고동락 블로그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Trackback 0 And Comment 14
  1. Favicon of http://pplz.tistory.com BlogIcon 좋은사람들 2009.03.02 17:23 address edit/delete reply

    논산에 입대하고 3일간 대기할때... 강제?로 헌혈하고 나서 반나절을 누워있었는데.. 얼마나 많이 뽑아가던지~ㅎㅎ
    갑자기 그 생각이 나네요.

  2. Favicon of http://www.zinsayascope.com BlogIcon 진사야 2009.03.02 21:09 address edit/delete reply

    어헐.... 주사 세 대를 다 맞다니 놀랍기도 하고;; 그렇습니다.ㅎㅎ

    • Favicon of http://bluepango.net BlogIcon Bluepango 2009.03.03 17:56 address edit/delete

      놀랍지 말입니다.^^

  3. 양재영 2009.03.02 22:17 address edit/delete reply

    비밀글로 해도 좋습니다.!! 오늘 옛날 생각이 나서 카페에 갔었는데....조금 변화가 보이 더군요...
    저는 카페가 다시 시작되는 줄 알고 너무 기뻤습니다.
    그래서 몇자 남길려니....우수회원이라서........
    이협님~~!! 카페 이제는 open 해줬으면 합니다. 영어 잘하시 잖아요!! 플리즈!~

    • Favicon of http://bluepango.net BlogIcon Bluepango 2009.03.03 17:58 address edit/delete

      아직 제 마음이 오픈이 덜 되었습니다.
      죄송합니다.
      기다린 김에 조금만 더 기다려 주세요. 플리즈...^^

  4. 골빈당총재 2009.03.02 23:36 address edit/delete reply

    ㅋㅋ 저는 방위 출신이라서... 예방접종 병원에 가서 돈주고 맞았는데...

    • Favicon of http://bluepango.net BlogIcon Bluepango 2009.03.03 18:00 address edit/delete

      대한민국을 지키는 방위,
      옛날에 도시락 폭탄을 싸들고 다니는 방위가 무서워 북한이 남침을 못했다는 이야기 들은적 있어요.^^

  5. Favicon of http://toyvillage.net BlogIcon 라이너스 2009.03.03 08:19 address edit/delete reply

    ㅋㅋㅋ 군시절의 추억을 재미있게 풀어내시네요^^
    잘보고갑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 Favicon of http://bluepango.net BlogIcon Bluepango 2009.03.03 18:01 address edit/delete

      요새 마음이 좀 닫혀 있어서 더 재미있게 풀어지지가 않네요.
      마지막 제대할때까지 나름 재미있고 유치하게 써보려 합니다.^^

  6. 온누리 2009.03.03 10:29 address edit/delete reply

    ㅎㅎ..
    옛날 생각이 나네요
    그ㅓㅁ 주사바늘은 왜 그리고 굵은지
    엄청 무식해 보였다는...

    • Favicon of http://bluepango.net BlogIcon Bluepango 2009.03.03 18:02 address edit/delete

      온누리님은 그랬겠어요.
      전 그나마 주사바늘은 무식하지 않았어요.
      전 그 주사바늘보다 더 무식했어요.
      어떻게 예방주사를 한번에 세방을 맞을 생각했는지, 지금 생각해 보면 정말 멍청했다는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7. 권혁빈 2009.03.03 11:11 address edit/delete reply

    친구들과 예비군 훈련가서 소주 퍼 마시고 , 헌혈하면 일찍 보내준다고해서.. 헌혈 시작.
    짖궂은 친구 넘. 간호사에게 "아가씨. 나 어제 보신탕 먹어서, 힘 좋은데 데이트 함 합시다.ㅋ"
    간호사, 걍, 피식웃고만다..
    헌혈후, 친구 넘. 술기운에 어지러운지. 갑자기 막사 입구 옆에 픽 주저 앉는다..
    어지러워 죽겠다고..............

    이때, 때마침 그 간호사가 지나가다가...
    앙갚음한다... " 힘 좋다며요?"
    친구넘 얼굴 씨벌겋게 되더니 . 고개를 숙인다...
    그 광경이 얼마나 웃기던지......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짧게 대충 썻어요.. 원래는 재미있는건데..ㅎ)

    • Favicon of http://bluepango.net BlogIcon Bluepango 2009.03.03 18:02 address edit/delete

      혹시 그 사람 너 아니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