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남태평양 바누아투에 살면서 사진과 영상으로 바누아투 소식을 전하는 블로거입니다. 자칭 바누아투 홍보대사.
by bluepango

NOTICE

CALENDAR

«   2020/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Total : 2,530,309
  • Today : 50  | Yesterday : 94

CATEGORY

분류 전체보기 (816)
VANUATU (512)
행복한 삶 (157)
선교사 (6)
영어야 친구 하자 (14)
Bluepango의 관심사 (66)
여행지 및 맛집 (8)
기타 (31)
사진첩 (12)
참사랑 (0)


의정부의 한 보충대에 대기 상태로 입대를 한 나는 만감에 사로잡혀 창밖을 주시하고 있었다.
창밖으로는 의정부에서 서울로 가는 버스들이 쉴새없이 오가고 있었다.
저 차를 타면 바로 집에 갈 수 있을텐데...

지금 내가 군에 들어온거 많나? 하는 생각도 든다.
첫날이긴 하지만 보충대 생활이 너무 느슨하다.
간단한 입소식과 함께 내무반에 배치를 받아 기본 물품을 지급 받았다.
그리고 자신이 소지했던 것과 입고 있던 옷가지들을 가지런하게 담아 집으로 보내는 작업도 했다.
그리고 자기 바지에 부모님께 편지를 쓴다.
누가 시키지도 않았는데 말이다.
군 생활 열심히 하고 돌아오겠다며 '사랑합니다'란 말을 부모님께 처음으로 써본다.
청바지 편지지에 말이다
어머니는 그 청바지를 부여잡고 연신 우셨다고 한다.
누가 대한민국의 어머니들을 그리 마음 아프게 만드는 것일까?

큰 일 없이 이래저래 하루 일과가 정리가 되고 저녁 시간이 되었다.
점심을 먹었는지 안먹었는지 심하게 허기져 있었터라 식사 시간이 그렇게 반가울 줄 몰핬다.
하지만 군대밥은 완전 X밥이라고 했는데...
정말 걱정이 되었다.
그렇게 먹지 못하게 나오는 걸까?
식당 앞에서 몇 분간 대기 후 식당안으로 들어가 배식대 앞에 섰다.
그때 내 콧 속으로 심하게 빨려 들어오는 냄새.
바로 군대 짬밥 냄새.
그동안 한 번도 맡아보지 못한 냄새다.
어떻게 표현을 해야 하나?
오래된 쌀로 밥을 하면 밥에서 퀴퀴한 내가 나는데, 그런 냄새로 기억이 난다.
그리고 밥엔 보리가 엄청 많았다.
소화는 잘 되겠군...^^
군 입대 후 첫 번째 짬을 받은 나는 참으로 걱정스러웠다.
이런 밥을 30개월 동안 어떻게 먹으란 거지?
그리 오래 식당에 앉아 있지 못했다.
바로 식기를 들고 일어서서 내 정량을 잔밥통에 모두 버렸다.
그 보충대에선 밥을 억지로 먹으라던가 남기면 얼차려를 준다거나 하지는 않았다.
비교적 자유스러운 분위기 였다.
보충대에서의 첫 날 밤, 잠이 올리가 없다.
집에는 가고 싶지, 배는 고파 꼬르륵 소리는 나지...
처음 군대밥을 쓰레기통에 넣은 것에 대하여 많은 생각을 해 보게 되었다.

이미지출처 : CJ 생활속의 이야기


그렇게 먹기 힘들었던 밥이 었던가?
아님 내 입맛이 까다로웠던가?
아마도 후자쪽에 가까웠던것 아닌가 싶다.
군 입대 전에 광화문 햄버거 집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며 그 맛 있었던 햄버거에, 밀크쉐이크, 닭튀김등 맛 있었던 음식만 먹었던 내가 갑자기 군이란 곳에 들어와 완전 보리밥을 대하게 되니 입에 들어갈리가 없었다.
이젠 나도 진짜 남자로 바뀔 수 있을까?
마냥 철부지에서 좀 더 의젓한 사내 대장부로 말이다...
그렇게 생각을 다 잡아 보긴 하지만 그래도 '어머니 절 돌봐 주세요'란 말이 입으로 흘러 나오는 걸 보니 앞으로의 군 생활이 걱정되긴 했다.^^

그렇게 뒤척이다가 겨우 잠들고...
이렇게 저렇게 보충대 생활은 끝나고 경기도 양평의 기계화 보병 사단으로 6주간 신병 훈련 받으러 떠나게 되었다.

보충대에 있던 조교들이 한 마디씩 한다.
'양평에 끌려 가는 눔들 고생좀 할끼다. 낄낄낄...'
그 소리를 듣고 가슴이 철렁...
하지만 가슴을 진정 시킬 수가 없었다.
양평으로 가는 기차 안에서 완전 비몽사몽이었으니까.  (계속 )



이 글은 동고동락 블로그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Trackback 0 And Comment 17
  1. 민규아빠 2009.02.20 00:15 address edit/delete reply

    안녕 하세요~. 저도 92년도 11월 논산으로 입대했던 그기억이 다시금 이협님의 글을 보니 생각이 나네요.
    전~ 보충대에서 밥을 버리진 않았던거 겉아요. 절먹었고, 밥냄새는 단지 훈련소에서 식사당번 중에서 밥 당번이라, 말씀하신 그~~~퀴퀴한 ? 집밥과 달리 조금은 다른 냄새가 났던거 같습니다.
    그래도 4대의무의 하나인 국방의 의무를 성실히 수행하여, 자랑? 스럽습니다.
    참고로, 제가 전역한곳은 강원도 화천의 27사단 이기자 부대랍니다^*^%..

    • Favicon of http://oddpold.tistory.com BlogIcon oddpold 2009.02.20 18:33 address edit/delete

      앗!! 27사단이군요. 전 9월 군번입니다.
      춘천 102보충대로 갔었죠. ^^

    • Favicon of http://bluepango.net BlogIcon Bluepango 2009.02.20 19:41 address edit/delete

      대기했던 곳에서만 밥을 버렸던 기억이 나요. 나머진 저도 없어서 못 먹었죠.^^

      두분이 함 만나셔야 겠군요.^^

  2. Favicon of http://www.zinsayascope.com BlogIcon 진사야 2009.02.20 02:28 address edit/delete reply

    약간 처절함까지 느껴지는 훈련병 일기로군요.
    마치 비밀일기를 뜯어본 느낌인데 왠지 낯익은 이야기라 친근함이 먼저 드네요.^^
    잘 봤습니다~

    • Favicon of http://bluepango.net BlogIcon Bluepango 2009.02.20 19:42 address edit/delete

      처절할 정도까지는 아닙니다. 감사합니다.^^

  3. Favicon of http://toyvillage.net BlogIcon 라이너스 2009.02.20 09:10 address edit/delete reply

    재미있는 사연인데요..ㅎㅎ
    저는 군대에서 먹는 족족 소화가 되어버리는지
    항상 배가 고프더군요. 특히 훈련병때...
    재미있게 보고가요^^

    • Favicon of http://bluepango.net BlogIcon Bluepango 2009.02.20 19:43 address edit/delete

      의정부에서 대기했을때를 제외하곤 저 역시 뒤만 돌아서면 배고팠답니다.^^

  4. Favicon of http://abysmal.tistory.com/ BlogIcon 대따오/불면증 2009.02.20 16:48 address edit/delete reply

    양평이라... 많이 힘드셨나요?
    전 동생 군대 보내고 나서..거의 몇달을 고생했어요..적응이 안 되서.
    마님은 제대 하는 날 까지 비가오면..비가 와서..눈이 오면 눈이 와서.. 추우면..추워서.. 잠을 못 주무시더라구요...^^
    전 아직 30개월밖에 안 된 아기를 보면서 군대 보낼 생각에 겁이 덜컥..나요..ㅋㅋ

    • Favicon of http://bluepango.net BlogIcon Bluepango 2009.02.20 19:45 address edit/delete

      양평 기계화 보병 사단 이란 곳이었는데요, 훈련 6주간은 정말 힘들었어요. 그 후도로 주 욱 힘들긴 했습니다만...
      아기가 아직 34개월...^^
      그 아기가 장성할 때쯤이면 어쩜 한국이 징병제에서 모병제로 바뀌지 않았을까 그런 생각을 해 봅니다.
      걱정하지 마세요.
      그때 쯤이면 군대 정말 좋아질 것입니다.
      지금도 엄청 좋아졌다고 하는데요.^^

  5. 온누리 2009.02.20 17:23 address edit/delete reply

    읽다가 보니 군 생활이
    우리는 제일 군기가 엄하다는 곳에서
    그것도 34개월 보름을 꽉 채웠네요^^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 Favicon of http://bluepango.net BlogIcon Bluepango 2009.02.20 19:48 address edit/delete

      온누리님은 35개월을 넘게 하셨군요.
      전 30개월만 꽉 채우고 나 왔습니다.
      제가 온누리님 앞에서 군 고생 이야기 괜히 하나 싶습니다.^^

  6. Favicon of http://oddpold.tistory.com BlogIcon oddpold 2009.02.20 18:37 address edit/delete reply

    전 춘천 102보충대였습니다. 그런 많은 생각들은 할수도 없었구요. ^^
    어떻게 빨리 빠져나갔으면 하는 생각만...
    제대하는 그날까지 밥은 잘 먹었습니다. 천성이 배고픔을 못참거든요.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Favicon of http://bluepango.net BlogIcon Bluepango 2009.02.20 19:49 address edit/delete

      제대하고 나니 참으로 세월 빨리 지나는구나 싶습니다.
      다시 군에 가고 싶어요....^^

  7. 군대생각 2009.02.22 16:39 address edit/delete reply

    논산에서의 생각이 나네요.. 전 빨리x먹어!! 이소리가 싫어서.. 그소리 나오기 전에 1등으로 먹었다는...

  8. 시은효팸 2009.02.23 10:23 address edit/delete reply

    논산에서 취침시간 옆으로 지나다니는 차소리에 튀쳐나가서 타고 싶었다는 ㅠㅠ

    다들 마음은 똑같네요 ^^

  9. 지나가다 2010.01.13 15:41 address edit/delete reply

    전 첫날 첫배식때 숫가락 들자마자 조교들이 숫가락 놓으라고 소리치더니 바로 밖으로 쫒아버리더군요. 그러자 다음배식땐 진짜 모든 교육생이 밥을 국으로 밀어넣는 동시에 바로 후루룩 마셨답니다. 몇일을 그렇게 했더니 겨우 제대로 식사를 하게 해주던군요. 그래서 그런지 밥투정하는 동기는 없었다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