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남태평양 바누아투에 살면서 사진과 영상으로 바누아투 소식을 전하는 블로거입니다. 자칭 바누아투 홍보대사.
by bluepango

NOTICE

  • Total : 2,540,211
  • Today : 92  | Yesterday : 134

Daum 블로거기자상 우수상 엠블럼


CATEGORY

분류 전체보기 (783)
VANUATU (523)
행복한 삶 (133)
Bluepango의 관심사 (66)
여행지 및 맛집 (8)
기타 (31)
사진첩 (12)

블루팡오의 이메일 주소 bluepango@hotmail.com


[##_article_rep_desc_##]
제가 바누아투로 이민오게 된 가장 큰 요인이 가족과 함께 하기 위함이었습니다.
한국에서의 저의 일은 야외에서 청소년지도를 하는 일이었기에 집에 들어갈 시간이 별로 없었지요.
그래서 아내와 아이들은 그것이 늘 불만이었고, 많은 갈등과 시도 끝에 바누아투란 곳에 오게 되었습니다.
우리의 생각대로 우리 가족은 늘 함께 있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부부싸움이 더 잦을 수도 있겠습니다만 오히려 그것이 떨어져 있는 것보다 좋다고 하는 아내입니다.
그리고 아이들 역시 항상 아빠와 같이 있으니 너무 행복하다고 합니다.
다행이도 작년까지는 그리 바쁘지 않아 아이들과 함께 노는 시간도 많았습니다.
축구도 하고, 바닷가에서 수영도 같이하고, 잠자기전에 서로 안마도 해주며 책도 읽어주기도 하고 참 행복한 시간이 많았습니다.
그런데 올해 들어서 일이 많아지기 시작했습니다.
아주 바쁜 것은 아닌데 항상 시간에 쫒기 더군요.
그래도 항상 가족과 같이 있으니 별 문제는 없었습니다.
그리고 이젠 밖에 나가서 술을 마시지 않기 때문에 더더욱 아내와 아주 큰 불화는 생기지 않아서 더 좋고요.^^
지금은 담배까지 끊어서 우리 부부싸움 횟수는 점점 줄어가고 있답니다.
아이들에게 듣는 잔소리도 이젠 많이 줄었고요.
예전에 아이들에게 항상 듣전 잔소리는 '또 술 드세요?', '담배 좀 고만 피우세요.' 이런 종류였습니다.
이제는 거의 이런 잔소리를 듣지 않아서 더욱 좋답니다.^^

하지만 이건 나만의 행복이었나 봅니다.
내가 아이들에게 잔소리를 듣지 않고, 항상 집에서 같이 있어주니 아이들이 행복하다고 생각을 했습니다.
몇 일전 아이들과 함께 신나게 족구와 피구를 했습니다.
모처럼 아이들과 노니 정말 시간 가는 줄 몰랐고요, 우석이는 땀을 뻘뻘 흘리면서도 전혀 힘들어하지 않고 마냥 행복해 했습니다.
그리고 샤워를 마치고 우석이가 아빠에게 감사하다고 말을 하며. 그 감사함의 댓가로 아빠에게 용동 1바투(한국돈으로 대략 10원, 지금은 환율 변동이 심해서 더 많을 수도 있슴)를 주는 것이었습니다.
처음엔 장난인 줄 알고 그냥 웃고만 있었지요.
하지만 우석이는 행복한 표정을 지으며 정말 감사한 마음으로 아빠에게 1바투를 주는 것이었습니다.

▲ 아들에게 생애 첫 용돈 받은 1바투짜리 동전

이것이 바로 제 아들 우석이가 제게 준 첫번째 용돈입니다.
이제 아들에게 용돈을 받아쓰는 나이가 되버렸나? 하하하...^^
이런 우스꽝스러운 농담도 잠시, 아들의 진지한? 행복한 미소에 순간 제 얼굴이 굳어 졌습니다.
'우석이는 농담이 아니구나. 정말 아빠가 같이 놀아준 것이 고마워서 용돈을 주는 것이구나..'
이런 생각이 드는 순간 눈물이 나오려고 하더군요.
그동안 이 아빠가 오죽 놀아주지 않았으면 이렇게 잠시 놀아 준 것을 그렇게 행복해하고 용돈까지 주는 걸까.
많은 생각을 해 보게 됩니다.
바누아투로 오게 된것이 무작정 가족과 함께 있으려고만 하는 것은 아닌데 말입니다.
가족과 함께 있는 것은 기본이고, 가족과 함께 많은 시간을 같이 하며 즐겁게 놀기도 하고 많은 대화도 나누어야 하는데, 올해 들어서는 그런 시간이 별로 없었던 듯 했습니다.
그 순간, 아들과 딸에게 얼마나 미안했는지 모릅니다.



우석이에게서 받은 제 생애 첫 용돈 1바투는 제 책상위의 다음 블로거 기자상 트로피 앞에 올려 놓았습니다.
그 트로피는 제 가보 1호입니다. 그 트로피를 매일  보며, 우석이의 동전도 함께 보려함입니다.
그리고 동전을 보면서 매일은 놀아주지 못하지만 최소한 삼일에 한번씩은 삼십분 이상씩 놀아주자라고 다짐하고 있답니다.
아직 어린 우리 아이들이 다 커서, 엄마 아빠보다 친구들이 좋다고 할 때까지 이 아빠가 열심이 놀이 친구가 되어서 세상에서 제일 행복한 아이들을 만들어 주어야 겠습니다.

Trackback 0 And Comment 22
  1. 행복한어부 2008.12.03 20:26 address edit/delete reply

    제가 바누아투 가고 싶은 것 중의 제1순위가 가족과 함께 있는 것이기에 팡오님의 글이 가슴을

    파고 드는 것 같습니다.

    • Favicon of https://bluepango.net BlogIcon Bluepango bluepango 2008.12.03 20:34 신고 address edit/delete

      올해 들어서 가족의 중요함을 좀 잊은 듯 합니다.
      다시 분발해서 가족들과 더 즐거운 시간을 만들어야 겠습니다.
      행복한어부님도 조금씩 노력하시면 좋아질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감사합니다.

  2. Kahveh 2008.12.03 20:37 address edit/delete reply

    가슴에 닿네요.. 행복... ^^

    • Favicon of https://bluepango.net BlogIcon Bluepango bluepango 2008.12.03 20:49 신고 address edit/delete

      행복은 항상 가장 가까운데에 있다는 것 많이 깨닫습니다.^^

  3. Favicon of http://blog.daum.net/mylovemay BlogIcon 실비단안개 2008.12.03 22:53 address edit/delete reply

    잘 읽었습니다.
    이제 우석이와 정아의 얼굴이 자동으로 떠오릅니다.
    건강한 일상이 고맙고요.^^

    낮엔 집회 - 밤에는 김장 - 방금 집에 왔습니다.
    두루 감사드리구요.()

    • Favicon of http://bluepango.net BlogIcon Bluepango 2008.12.04 10:22 address edit/delete

      실비단안개님, 적당하게요...
      아셨죠?
      실비단안개님 땜에 매일 불안해요.^^

  4. 조진욱 2008.12.04 00:22 address edit/delete reply

    전... 미혼입니다만...
    바누아투에서 살고 싶네요. 막연히? 라기보다 아이의 교육이 정말 좋은것 같았습니다.
    그리고 이 글을 보니 정말 그곳에서는 아이들과 보낼수 있는 시간이 많아서
    더더욱 행복한 가정이 되리라 생각이 되네요
    모든 글들 정말 감사합니다. 또 놀러 올께요 ^^

    • Favicon of http://bluepango.net BlogIcon Bluepango 2008.12.04 10:24 address edit/delete

      캬아~~~ 미혼.^^
      전 마흔이라는 줄 알고...
      아뭏튼 정말 좋군요.......
      무엇이든지 할 수 있는 여건을 갖고 계시네요.
      화이팅입니다.^^

  5. 최형묵 2008.12.04 00:56 address edit/delete reply

    ㅋㅋㅋ 행님도 이젠 늙으신게요...

    • Favicon of http://bluepango.net BlogIcon Bluepango 2008.12.04 10:24 address edit/delete

      행묵아! 장가 안가냐?^^

  6. Favicon of http://mongu.net BlogIcon 몽구 2008.12.04 01:19 address edit/delete reply

    저도 블로거기자상 상패가 제 보물 1호랍니다.^^
    진짜 화목한 가정일꺼 같아요.
    더 의지하게 되고...
    잘 놀아주세요.^^

    글속에 담긴 아빠의 마음을 우석이가 알아주고 아빠는 실천하고...엄마는 보고 흐뭇해하고...
    제가 다 행복합니다.^^

    • Favicon of http://bluepango.net BlogIcon Bluepango 2008.12.04 10:26 address edit/delete

      와~~ 몽구님이 제 블로그에 다 와 주시고, 감사합니다.
      이제 연말이고 또 연초가 되니 엄청 바빠지시겠네요.
      올해도 분명 블로거 기자상패는 받으실 거고..
      그러고 보니 몽구님은 보물 1호가 올해로 세개가 되네요.
      부럽습니다.
      저두 내년부터 다시 분발한번 해야죠.
      하지만 여기선 어떻게 해보기 참 힘드네요.^^

  7. 온누리 2008.12.04 09:47 address edit/delete reply

    저 상패를 보니 부러움이^^
    아이들이 자연과 함께 뛰어놀고
    사랑하는 가족과 작은 것이라도 나눌 수 있다면
    그 이상 아무것도 바랄 것이 없단 생각입니다
    역시 팡오님은 멋쟁이여^^

    • Favicon of http://bluepango.net BlogIcon Bluepango 2008.12.04 10:26 address edit/delete

      온누리님도 올해 저 상패 생길 겁니다.
      확실합니다.

      미리 축하합니다.
      온누리님...^^

  8. Favicon of http://icahn.tistory.com BlogIcon 행우니 2008.12.04 11:26 address edit/delete reply

    찡~ 하셨겠습니다.
    아이들과 많이 놀아주어야 하는데 실천을 잘 못한답니다..;;;
    행복한 날만 쭈~~ 욱 ^^*
    오늘도 활짝 *^___^* 웃으세요!!

    • Favicon of http://bluepango.net BlogIcon Bluepango 2008.12.04 16:11 address edit/delete

      아이들과 놀아 준다는 것이 말처럼 쉽지 만은 않죠.
      지금 우석이와 한참 축구하다 들어 왔습니다.
      오늘은 기분 좋은 하루입니다.^^

  9. 이은혜 2008.12.04 12:33 address edit/delete reply

    저도 뭉클하네요 선생님

    • Favicon of http://bluepango.net BlogIcon Bluepango 2008.12.04 16:12 address edit/delete

      항상 들러주어서 감사합니다...^^

  10. 시골길 2008.12.05 23:13 address edit/delete reply

    울 협이 오라버님! 또 감동먹었셨네요~ㅋㅋ
    늘 여리신분!
    행복해서 늘 좋아보입니다..
    울 아들은 춥다고..아빠한테 오토바이로 학원데려다
    달라고 투정부리고..
    울신랑은 늘 아이들의 영원한 기사입니다...

  11. Favicon of http://daumtop.tistory.com BlogIcon TISTORY 운영 2009.01.21 09:13 신고 address edit/delete reply

    안녕하세요.티스토리 입니다^^
    회원님의 포스트가 현재 다음 첫화면 카페.블로그 영역에 보여지고 있습니다. 카페.블로그 영역은 다음 첫화면에서 스크롤을 조금만 내리시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회원님께서 작성해 주신 유익하고 재미있는 포스트를 더 많은 분들과 함께 나누고자 다음 첫화면에 소개 하게 되었으니, 혹시 노출에 문제가 있으시다면 tistoryblog@hanmail.net 메일로 문의주시기 바랍니다.
    앞으로도 티스토리와 함께 회원님의 소중한 이야기를 담아가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12. 바다 2009.01.21 11:39 address edit/delete reply

    다음 첫화면에 ... 무엇인가 한번 눌러봤는데
    아는 분 이시네요.
    여기서 볼줄은 몰랐어요.
    우석이가 정말 많이 컸어요.
    행복하시겠어요.

  13. Favicon of http://bloggernews.media.daum.net/ BlogIcon 말미잚 2009.01.21 16:12 address edit/delete reply

    바누아투에 가면 정말 아이들과 함께 할 시간이 많아지나요?
    아 바누아투가 어디길래 그리 좋은 곳이 있었을까
    바누아투에 가면 아이들과 많은 시간을 함께 할 수 있게 된다면
    바로 떠나고 싶다.


    바누아투가면 정말 아이들과 함께 할 시간이 많아지는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