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남태평양 바누아투에 살면서 사진과 영상으로 바누아투 소식을 전하는 블로거입니다. 자칭 바누아투 홍보대사.
by bluepango

NOTICE

CALENDAR

«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Total : 2,507,839
  • Today : 47  | Yesterday : 79

CATEGORY

분류 전체보기 (813)
행복한 삶 (157)
선교사 (6)
VANUATU (509)
영어야 친구 하자 (14)
Bluepango의 관심사 (66)
여행지 및 맛집 (8)
기타 (31)
사진첩 (12)
참사랑 (0)


뉴질랜드대사관에서 바누아투에 재정 지원 담장자를 파견하였습니다.

그분 사모님이 한국분이여서 친하게 되었고요, 오늘 교회에서 만나 점심 초대를 받았습니다.

저희 집과 아주 가까운 곳에 사셨습니다.

집에 들어 갔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안에서 정문을 찍은 모습입니다. 저 대문은 자동문이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좌측은 차고지이고, 우측이 집과 정원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원을 먼저 둘러 보았습니다.

약간 큰 나무에 허술한 아이들 장난감 집이 있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와~우~~~ 정원에서 바라본 바닷가입니다. 보이는 자그마한 섬이 에라콜아이랜드 리조트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원이 아기자기하게 꾸며져 있고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보카도 나무도 있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름을 알 수 없는 멋진 나무도 있고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원을 돌아보고 집안으로 들어 왔습니다. 거실이 아주 넓네요. 바누아투 집들 공통점은 거실이 아주 넓고요, 침

실은 상대적으로 작답니다. 삼성 티비가 보입니다. 기분이 좋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생각보다 부엌이 작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작은 침실이 세개가 이만한 크기로 있고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침실 하나는 서재로 꾸며 놓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곳이 안방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안방에 딸린 붙박이 장과 화장실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안방 문에서 본 복도.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복도에 붙어있는 세면대와 샤워실, 화장실은 옆에 따로 붙어 있습니다.

방안을 한번 둘러본 후 다른 정원으로 나가보니, 세상에나 수영장이 있었습니다. 4미터 10미터 정도됩니다.

가슴이 아팠습니다. 제 수영장은 네달이 넘도록 주문한 것이 도착을 하지 않았기 때문이지요.ㅠㅠ

하지만 수영장 너무 멋졌습니다. 개인 집에 이렇게 큰 수영장이 있다니...

사용자 삽입 이미지

너무 좋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수영장 뒷쪽에 에라콜 아일랜드가 보입니다. 정말 기막힙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수영장 앞 전경을 카메라에 잡았습니다.

너무 멋져서 말이 나오지 않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 아들 딸은 신나게 수영을 합니다. ^^

여러분 어떠세요? 집 정말 좋지요.

오늘 이러한 생각을 해 봅니다.

큰 욕심과 능력은 안되지만 큰 희망을 가져 봐야 되지 않겠나 하고요.

중년의 나이이지만 좀더 열심히 살아서 몇 년 후 이러한 집에서 살아보리라...하며 두주먹 불끈 쥐어봅니다.

희망이 생깁니다.

기분이 좋습니다.

여러분들도 긍정적인 마음으로 이러한 희망을 가지고 행복한 날을 만들어 보지 않으시겠어요?



아까 그 정원에서 땀을 뻘뻘 흘리며 꽃들을 찍어 보았습니다.

예쁜 꽃들을 보며 희망을 가져 봅시다.

언젠간 저렇게 수영장 딸린 집에서 살리라...하며 말이지요.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꽃이 예쁘지요?

오늘 날씨가 너무 좋았습니다.

아이들 수영하는 모습에  기분도 아주 좋았습니다.

그리고 나도 이러한 집에서 살리라하는 희망도 생겼습니다.

헛된 꿈 갖지 말라고요?

헛된 꿈이 아닙니다.

큰 희망을 품고요, 열심히 행복하게 살아 보는 겁니다.

그럼 인생이 즐거워 집니다.

안되면 어떻하냐고요?

그 걱정까지 하면 어떻게 삽니까?

된다 된다 하며 술도 끊고 담배도 끊고 열심히 행복하게 살아 봅시다.

전 그 좋아 하는 술 끊었습니다.

이젠 담배만 끊으면 됩니다.

담배를 끊을 수 있다면 어쩜 저 집 장만할 수 있겠다라는 생각도 듭니다.

모든 분들 힘내시고요, 화이팅입니다.^^



Trackback 0 And Comment 19
  1. Coating 2008.03.30 20:29 address edit/delete reply

    가족들과 열심히 삶을 가꾸시는데,
    당연히 블루팡고님의 바램은 얼마지나지 않아 '현실'이 되겠죠^^
    아자아자아자~~~
    기합을 넣어 드렸으니, 발전하실 모습을 기대하겠습니다^^
    건강하세요~~~

  2. 지니 2008.03.30 20:53 address edit/delete reply

    눈앞이 갑자기 환해지는 기분이에요~ ^ ^
    여긴 주말내내 날씨가 흐리고 비도 왔는데..
    저 하늘과 바다는 정말.. 말이 필요없네요. 너무 아름다워요..
    우리가 어떤 목표를 가지고 하나씩 이뤄갈때마다 희망을 갖게 되고
    그 희망들이 모여 자신의 꿈에 대한 믿음을 갖게 되는거라고 생각해요.
    꿈을 꾼다는 것, 그 자체만으로 자신의 삶이 조금 더 여유로워질 수 있겠죠.
    이루고 이루지 못하고.. 그게 꿈을 꾸는 이유는 아니니까..

    • Favicon of https://bluepango.net BlogIcon Bluepango bluepango 2008.03.31 14:48 신고 address edit/delete

      여기도 몇주간 계속 흐리고 비만 왔는데 모처럼 날씨가 좋았어요. 오늘도 너무 좋았답니다.
      한낮은 심하게 더웠지만요.^^
      지니님은 어떤 꿈을 갖고 있나요?

  3. 달곰이맘!! 2008.03.31 01:08 address edit/delete reply

    아~~ 부러워용.. 정말 제꿈같아요.. 느므느므 부러브요......

    정말 바누아투의 날씨는 천국같아용...

    • Favicon of https://bluepango.net BlogIcon Bluepango bluepango 2008.03.31 14:49 신고 address edit/delete

      저도 저 집에 사는 분들 느므느므 부러브요...
      천국 같긴 합니다만 한낮엔 좀 더워요....^^

  4. 미수기 2008.03.31 09:27 address edit/delete reply

    파란하늘 파란 바다 너무 좋네여^^

  5. Favicon of http://pcrg.tistory.com BlogIcon 만진이 2008.03.31 12:16 address edit/delete reply

    와우 멋지당 전경 한번 끝내주네요 나두 언제가 저런집에서...^.^

    마지막 꽃이 정말 아름답네요

  6. sekmsm 2008.03.31 13:11 address edit/delete reply

    이선생님 술,담배를 왜 끊어요.
    술,담배하며 스트레스 않받고
    더 욜시미 일하면 되죠. ㅋㅋㅋㅋㅋㅋ
    집구경 잘했습니다. 수영장 멋지네요. 저두 수영장 하나 만들어야 겠습니다.
    아주 큰넘으루........
    근데 빗물받아 먹을 정도로 물이 부족한 걸루 아는데 물이 맑고 좋아요
    수영장도 빗물인가요 ???

    • Favicon of https://bluepango.net BlogIcon Bluepango bluepango 2008.03.31 15:08 신고 address edit/delete

      술 담배 다 끊고 열심히 일하면 시간 많이 단축시킬 수 있잖아요.^^

      물이 부족해서 빗물을 받아 마시는 것이 아니랍니다.
      오래전 원주민들은 수도 시설이 되지 않았을때부터 빗물을 받아 마시며 생활해 왔고요, 지금도 상수도 공급이 안되는 지역은 빗물 받아마시고, 공급이 되는 곳도 수돗물보다 빗물이 더 좋으니 집집마다 빗물통을 놓고 빗물을 받아 마시는 것이랍니다.^^

      포트빌라엔 물은 아주 풍족하답니다.

      수영장은 일단 수돗물로 받아 놓고 비 올때마다 빗물로 계속 채워 넣어야지요.^^

  7. 장진원 2008.03.31 14:40 address edit/delete reply

    수영장에서 보이는 섬이 에라콜 아일랜드인가 보죠? 너무 환상적입니다. 그곳에 가서 시원한 그늘에서 푹 낮잠 즐겨봤으면 좋겠네요. 꼭 그런집 사셔서 민박하시면 좋겠어요. 저희도 한번 가보게요. 그러실려면 늘 건강하셔야죠. 술 끊으셨다니 축하드립니다

  8. 박우기 2008.03.31 19:09 address edit/delete reply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9. Bigchoi 2008.04.01 22:07 address edit/delete reply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10. 캔디[일산] 2008.04.02 01:32 address edit/delete reply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11. 맷돌 2008.04.03 23:54 address edit/delete reply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12. 카매니아 2008.04.06 00:47 address edit/delete reply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13. 표정식/항구 2008.08.01 23:19 address edit/delete reply

    한가치 400원하는 담배..끊어야지요..
    환상적으로살고계시네요..
    구경 잘 했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