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남태평양 바누아투에 살면서 사진과 영상으로 바누아투 소식을 전하는 블로거입니다. 자칭 바누아투 홍보대사.
by bluepango

NOTICE

CALENDAR

«   2018/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Total : 2,467,089
  • Today : 23  | Yesterday : 245

CATEGORY

분류 전체보기 (811)
행복한 삶 (157)
선교사 (6)
VANUATU (507)
영어야 친구 하자 (14)
Bluepango의 관심사 (66)
여행지 및 맛집 (8)
기타 (31)
사진첩 (12)
참사랑 (0)


  1. 2008.11.09
    언제나 정겨운 재래시장 (11)
[##_article_rep_desc_##]
야채나 과일을 살때는 재래시장을 이용합니다.
일반 슈퍼보다 재래시장 가격이 착하기 때문이지요.
그리고 무엇보다도 재래시장은 항상 활기 넘치고 사람 냄새가 나며 재미있다는 장점도 있답니다.


바누아투 포트빌라의 재래시장 풍경입니다.
분위기가 예사롭지 않지요.


이른 아침부터 각종 야채와 과일을  차에 가득싣고 재래시장을 나옵니다.


누구의 시선도 의식지 않고 열심히 코코넛을 까고 있습니다.




좀 흉칙하게 생긴 과일입니다.
과일 같지 않다고요?
이곳 사람들은 빵열매라고 합니다.
저 열매를 찌면 정말 식빵 맛이 나죠.
바누아투는 빵도 나무에서 열린답니다.^^


요새는 양배추철이어서 양배추가 아주 많이 나옵니다.


바누아투에선 무 농사가 잘 안되는 듯 합니다.
아주 가끔씩 나오는 무.
제 손보다 작은 미니 무입니다.


가지 농사는 아주 잘 됩니다.


자몽철이 아닌데도 자몽이 나왔네요.


아직 여름도 아닌데 수박이 나왔습니다.


이렇게 조각 내서도 팝니다.
허연것이 맛없게 보이지요?
그런데 보기보단 당도가 높아 맛있습니다.



이건 크로셜
일명 아이스크림 열매.
바누아투엔 아이스크림도 나무에 열립니다.^^


익지 않은 바나나를 사다가 집에 놓아두면 누렇게 익어가기 시작합니다.
그럼 누런것부터 따먹지요.
어떤땐 정신없이 익어버려 미쳐 다 따먹지도 못하는 경우도 있답니다.


조그만 코코넛 열매, 머릿부분을 손쉽게 따서 바로 마실 수 있습니다.
좀 특별한 코코넛이지요.


바누아투 담배. 좀 독특한데요, 저것을 조금씩 잘라 종이에 말아 피우더군요.


바누아투엔 양계장이 하나 밖에 없어요.
거기에서 나오는 계란은 대부분 슈퍼나 도매로 납품을 하는데, 이젠 계란이 재래시장에서도 나오네요.
누군가 닭을 기르고 있는 모양입니다.
한판에 700바투 하네요.


나벨(정확하게 기억 나지 않음)이라고 하는 나무 열매입니다.


생긴건 이렇게 생겼지요.


저 열매를 반으로 가르면 그 안의 씨가 나옵니다.


그것을 어느 할머니가 잘 엮고 계십니다.


머드크랩, 멸종 위기라고 하는데요, 아주 가끔 이렇게 재래시장에 나오는 군요.
이것보다 좀 더 커야 기막힌 맛을 보실 수 있답니다.


콩의 일종이라고 하는데, 저걸 어떻게 해 먹어야지요?^^


바누아투에서 제일 흔한 파파야.
이곳 사람들은 잘 먹지 않습니다.
사시사철 나오는 아주 흔한 과일이기 때문이지요.


이렇게 부추도 잘 되고요.


고추 농사도 아주 잘 됩니다.


파인애플 역시 잘 됩니다.


저 허연것이 고무마, 속살은 주홍색입니다.
빛깔도 예쁘고 맛도 좋답니다.


재래시장 안쪽의 조그마한 공터에 놓인 야채들


생강과 오이 농사도 아주 잘 됩니다.


아직 물자가 모자르기에 장작을 패서 사용합니다.


앗! 손 도끼든 아줌마의 강력한 눈 포스 ^^


하하하...
이거 재미있어요.
별별 약이 다 있어요.
헤어크트리트머트부터 보톡스 기능이 있는 오일까지요.
여기 있는 거 골고루 먹는다면 불로장생할 수 있을거 같아요.^^


한 가족이 망고를 먹고 있습니다.


귀여운 아가가 잠 들어 있습니다.
그런데 오른쪽 팔꿈치 밑에 있는 것은 부엌칼입니다.
세상에나~~~
여기 사람들은 어렸을때부터 칼을 손에 쥐고 산답니다.
어렸을때부터 칼 질 연습을 시키는 건가? ^^


꽃 파는 할머니.
이름도 모르는 각종 꽃을 전시해 놓고 팔 생각은 하지 않으시고, 꾸벅꾸벅 조시네요.^^



바누아투에 피어나는 꽃들입니다.


돗자리도 팔고 있습니다.


코코넛 묘목이 아닌 코코넛 열매를 판매하기 위야여 가져 나온 겁니다.
저 코코넛은 나이가 좀 든겁니다.
코코넛 열매 속에 코코넛 물이 잔뜩 들어 있다가 좀더 성장하게 되면 그 열매 물이 고체가 되면서 아주 맛있는 과자처럼 되지요.이름하여 '나바라' 라고 합니다.


왼쪽의 굵은 바나나는 구워서 먹는 용이랍니다.^^

가끔 재래시장에 이렇게 나가서 들러보면 한국의 시골장터가 생각이나며 시장 보는내내 즐겁답니다.

'VANUATU > 2008 일 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멋진 간헐천이 아닌 간헐파  (1) 2008.11.15
천체망원경과 디카가 만나면...  (40) 2008.11.13
언제나 정겨운 재래시장  (11) 2008.11.09
삼일간 참치회로 배부르게 먹었습니다.  (22) 2008.11.06
이 꽃 이름이 무얼까?  (1) 2008.11.05
참치 대풍이요...  (13) 2008.11.03
Trackback : 0 And Comment 11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