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남태평양 바누아투에 살면서 사진과 영상으로 바누아투 소식을 전하는 블로거입니다. 자칭 바누아투 홍보대사.
by bluepango

NOTICE

CALENDAR

«   2018/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Total : 2,467,091
  • Today : 25  | Yesterday : 245

CATEGORY

분류 전체보기 (811)
행복한 삶 (157)
선교사 (6)
VANUATU (507)
영어야 친구 하자 (14)
Bluepango의 관심사 (66)
여행지 및 맛집 (8)
기타 (31)
사진첩 (12)
참사랑 (0)


  1. 2009.12.30
    엉망진창 아빠가 만든 초간단 건포도 쿠키 (2)

사용자 삽입 이미지
너무도 오랫만에 아이들을 위해서 과자를 만들어 보았습니다.
크리스마스 이브엔 간단 케익을 만들긴 했지만 평일에 아이들을 위해서 과자를 만든 것이 언제인지 모르겠군요.
예전엔 이것저것 많이 만들어 주었는데, 언제부터인지 마음이 힘들어서 통 아이들을 위해서 해 줄 수가 없었습니다.
오늘은 큰 맘 먹고 과자 만들기에 도전해 보았습니다.
가끔 슈퍼에서 과자를 사주었는데 비싸기도 하지만 먹고 나면 속이 영 거북 스러워 좋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아빠의 사랑으로 과자를 만들어 줘 보자 하고 만들게 되었습니다.
재료는 특별하게 준비한 것은 없고요, 집안에 있는 것들만 모아 모아서 했습니다.

초간단 건포도 쿠키 재료.
밀가루(600그람 정도), 베이킹파우다(아주 소량), 설탕300그람), 건포도(자기가 원하는 만큼), 우유(반죽이 완성될 정도 양?^^), 마아가린(160그람) ,계란 4개(노른자만)
 - 이 레시피는 이기적인 여자의 이기적인 세상 블로그를 참고 했습니다.

재료가 간단하지요?
재료도 많이 필요없고 하니 만들기도 너무 간단하고 좋더군요.
그럼 사진과 함께 얼마나 간단하게 만들수 있는지 한번 볼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과자 만들기에 제일 중요한 밀가루와 설탕, 그리고 콜레스테롤에 걱정 없는 마가린.
전 계량 저울이 없어서 항상 분량 맞추는 것을 대충 감으로 맞춥니다. 그래서 엉망진창이 될때가 많습니다.
그런데 설탕 맞추는 것은 좀 고민이 되더라고요.
그래서 우석이에게 설탕600그람을 맞추어 보라니 어떻게 계산 했는지 저 컵에 맞추어 주더군요. 아빠보다 났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먼저 마아가린을 잘 저어 주어야 하는데요, 냉장고에서 바로 꺼내어 저어지지 않네요. 정아가 힘들어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할 수 없이 수저로 잘 저어 줍니다. 쿠키 도우미는 예쁜 제 딸 정아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 저어진 마아가린에 설탕을 넣고 다시 한번 써억써억~~~
설탕보다는 슈거파우다가 더욱 좋다고 합니다.
전 파우다가 없으니 그냥 설탕으로 했습니다.
설탕으로 비비니 써억 걸리는 소리가 영 그렇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계란 노른자만을 하나씩 넣고 잘 저어 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 된곳에 밀가루를 넣고 반죽을 시작하는데요, 이때에 베이킹 파우다를 넣습니다.
전 베이킹파우다가 몸에 그리 좋지 않다고 생각을 하여 아주 소량만 넣었습니다. 아주 안 넣을 수는 없으니까요...
반죽할 때엔 물이 필요치 않기에 여기에서 우유로 양을 잘 조절을 합니다.
반죽을 하면서 우유를 조금씩 추가하며 찰질때까지 반죽하면 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런대로 반죽이 잘 되었습니다.
이렇게 비닐로 잘 포장하고 냉장고에 30분간 발효 시킵니다.
왜 이렇게 하는지는 잘 모릅니다.
이기적인 여자의 이기적인 세상 블로그 쥔장이신 고고씽님께서 그렇게 하라고 나와 있어서 충실하게 따랐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처음엔 엉망진창으로 반죽을 떼어 과자를 만들었는데, 정아가 어디에서 가져 왔는지 별모양으로 만들어 달라고 하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거이 아주 편하더군요.
틀을 들어 올리면 반죽까지 같이 따라 올라오니 너무도 수월하게 과자 모양을 만들 수 있었습니다.
정아야 고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70도에 미리 예열을 해 놓은 가스 오븐에 과자를 넣습니다.
과연 잘 될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30분뒤에 이렇게 변했습니다.
윗 층은 그리 잘된거 같지 않고요, 아래층은 그런대로 잘 된거 같아요.
정아가 먼저 먹어 본다고 먹더니 아주 만족합니다.
앞으로 과자 사먹지 않겠답니다.
그럼 이 아빠가 계속 과자를 만들어 주어야 하겠군....ㅠㅠ
그래도 아이들이 아빠가 만들어주는 것을 너무도 잘먹으니 고맙고요, 건강상으로도 아이들에게 좋으니 계속 만들어 줄 생각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러분! 아빠가 아이들을 위하여 만들어 준 건포도 쿠키..그런대로 볼 만 하지요?
정아는 건포도가 싫가도 하여 정아 먹을 것은 건포도 없이 그냥 했답니다.
맛은 아주 맛 있다고는 할 수 없지만 아주 단백하다고 해야 하나요?
아뭏튼 깨끗한 과자 맛입니다.
뒷 끝이 고소하니 아주 좋더라고요.
연말연시를 맞아 가족과 함께 외식하는 것도 좋지만 아빠가 이렇게 과자를 만들어 주는 것도 의미 있을 듯 합니다.
여러분들의 가정에 행복과 웃음과 기쁨이 항상 가득하기를 기원합니다.

------------------
요새 저의 주 관심사는 사이판 총격 사건입니다.


한국의 전형적인 서민형 부부들이 사이판에 짧은 여행 갔다가 총격으로 거의 반 죽음이 되어서 온 것이지요.
그런데 아무도 관심을 갖고 있는 이가 없습니다.
이 글을 보시는 분들께선 다음 아고라에 가셔서 어떻게 된 내용인지 살펴 보시고 꼭 서명을 해 주시기 부탁합니다.
여러분의 서명이 큰 힘이 되어 사이판에서 총격을 당한 피해자에게 큰 도움이 될 것입니다.


사이판 총기 사건 피해자들을 위한 청원 서명하기   방문하셔서 서명해 주세요.ㅠㅠ
가입하여 피해자 위로하며 한마음 되기 카페 가입하기

Trackback : 0 And Comment 2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