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남태평양 바누아투에 살면서 사진과 영상으로 바누아투 소식을 전하는 블로거입니다. 자칭 바누아투 홍보대사.
by bluepango

NOTICE

CALENDAR

«   2018/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Total : 2,467,065
  • Today : 244  | Yesterday : 232

CATEGORY

분류 전체보기 (811)
행복한 삶 (157)
선교사 (6)
VANUATU (507)
영어야 친구 하자 (14)
Bluepango의 관심사 (66)
여행지 및 맛집 (8)
기타 (31)
사진첩 (12)
참사랑 (0)


  1. 2009.10.18
    이제서야 진짜 행복을 찾았습니다. (4)

 그동안 참으로 먼 길을 돌아 왔습니다.
바누아투 오게 된 것도 아내의 강압에 의한 도장이냐 가정이냐 선택의 기로에서 불가피?^^하게, 또는 좋아서 오게 되었습니다.
지난 저의 세월은 참으로 어리석었던 시절이었습니다.
그동안 바누아투에서 행복 찾기라는 타이틀을 걸고 애써서 행복을 만들려고 했었습니다.
많은 시행착오를 거치면서 말이지요. 

아내에게 이렇게 해 주면 좋아하겠지, 애들에게 이렇게 해 주면 좋아하겠지....그럼 행복하겠지?
이런 생각을 하며 남편으로써 무진 애 쓰긴 했는데요, 이건 저 혼자만의 착각이었더군요.

제가 아무리 해도 아내는 만족할 줄 몰랐어요.
이것이 제가 가진 가장 큰 불만이었어요.
그래도 열심히 하려고 열심히 했습니다.
그런데 그 과정이 정말 어렵고 화나고 짜증나고 힘들었어요.
그것이 부부싸움으로 이어지고..

저의 생각은 이러했어요.
블루팡오가 아내에게 하는 말 - '이정도 해 주면 되지 않은건가? 정말 남편을 슈퍼맨으로 착각하는거 아냐?'

이런 어리석은 생각속에서 살아 왔습니다.
이제서야 환하게 깨닫습니다.
정말 전 너무도 어리석게 살았습니다.

요 근래 들어서 이것이 진짜 행복이구나, 절감합니다.
정말 좋습니다.^^
이제서야 진짜 행복을 찾았습니다.
마치 신혼 생활을 하는거 같아요.
 
비결이 궁금하신가요?
조금만 더 지켜 보세요.
궁금증을 풀어 드릴께요.
행복한 가정 만들기는 억지로 되는 것이 아니었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억지로 행복 만드는 과정속에서 지금의 우리 가족이 만들어 지지 않았나 하는 생각도 합니다.

정아 학년 아이들이예요. 정말 순수하고 행복해 보이지요?^^

우리집 일하시는 아주머니 '에루'예요. 그 아들들이고요.
얼마전에 첼리가 또 7마리를 낳았어요.
그중 6마리를 모두 에루 가족에게 주었습니다.
가지고 가서 동네사람에게 나누어 준다고 해요.
근심 걱정 없는 미소들... 참 행복해 보이지요?
요새 제 가족도 저렇습니다.^^

여러분 제 가족의 평화와 행복을 모두에게 드리고 싶습니다.

Trackback : 0 And Comment 4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