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남태평양 바누아투에 살면서 사진과 영상으로 바누아투 소식을 전하는 블로거입니다. 자칭 바누아투 홍보대사.
by bluepango

NOTICE

CALENDAR

«   2018/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Total : 2,466,180
  • Today : 50  | Yesterday : 192

CATEGORY

분류 전체보기 (811)
행복한 삶 (157)
선교사 (6)
VANUATU (507)
영어야 친구 하자 (14)
Bluepango의 관심사 (66)
여행지 및 맛집 (8)
기타 (31)
사진첩 (12)
참사랑 (0)


  1. 2008.12.16
    배우 故 박광정님의 명복을 빕니다. (1)
[##_article_rep_desc_##]

전 연예인들을 그리 좋아하지 않은 편이었습니다.
영화나 드라마를 보더라도 그 순간의 기억들로 남겨질뿐 그 이상 그 이하도 아니었습니다.
고 최진실씨의 사망 때에는 잠시 충격을 받긴 했지만 그리 오래 가지 못했습니다.
오늘 배우 박광정씨의 폐암 사망 기사를 보고, 가슴이 메어짐을 느낌니다.
제 뇌리 속에 뚜렷하게 박혀 있는 고인이 되버린 고 박광정씨.
저와 박광정씨는 아무 관계도 아닌 그저 박광정씨의 작은 팬이었습니다.
그 분의 연기를 보노라면 정말 기분 좋으리 만치 감칠 맛 낫지요.
잘 생기지 않은 외모, 개그맨 아니면서도 개그맨 못지 않은 연기, 때론 독한 연기를 할땐 얄미울 정도로 잘 하기도 했지만 그런 그가 밉지 않았습니다. 그냥 그가 좋았습니다.
비록 조연 배우라는 딱지가 붙어있긴 하지만 전 그 조연의 역할이 주연보다 더 훌륭했다고 생각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故 박광정의 미니홈피


박광정님의 미니홈피 주소 http://www.cyworld.com/park21tc

지금 그분의 미니홈피에는 조문의 행렬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빈소엔 찾기 힘들지만 그 분의 미니홈피에 방문하고 왔습니다.
정말 많은 분들이 다녀가셨습니다.
약간의 악플도 있으려니 생각했지만 그 분 미니홈피엔 악플은 찾아 볼 수 없었습니다.
그 분의 미니홈피엔 다음과 같은 글이 프로필에 올려져 있습니다.

고맙습니다.

저 높이 솟은 산이 되기보단
여기 오름직한 동산이 되길
내 가는 길만 비추기보다는
누군가의 길을 비춰준다면.......

'소원'가사에서....
건강하시길....

그 분이 살아온 길을 그대로 표현한 내용 같고, 마지막 팬들에게 전한 말 같아 마음이 아주 아픔니다.
진심으로 고 박광정님의 명복을 빕니다...

도저히 믿을 수가 없군요.
저렇게 허무하게 가시다니...ㅠㅠ


Trackback : 0 And 1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