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남태평양 바누아투에 살면서 사진과 영상으로 바누아투 소식을 전하는 블로거입니다. 자칭 바누아투 홍보대사.
by bluepango

NOTICE

CALENDAR

«   2018/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Total : 2,467,046
  • Today : 225  | Yesterday : 232

CATEGORY

분류 전체보기 (811)
행복한 삶 (157)
선교사 (6)
VANUATU (507)
영어야 친구 하자 (14)
Bluepango의 관심사 (66)
여행지 및 맛집 (8)
기타 (31)
사진첩 (12)
참사랑 (0)


  1. 2009.01.02
    KBS를 보니 광주 민주화 운동이 생각이 난다. (3)
[##_article_rep_desc_##]

1980년 5월 18일 광주 민주화 운동...그 당시 모든 언론들은 짜고 고스톱을 치듯이 입을 다물고 있었으며, 그것도 모자라 언론조작에 앞장서서 국민들에게 광주시민을 폭도로 몰아 넣었습니다.
그땐 전통의 총칼이 무서웠다 칩시다.
이번 KBS 제야의 종 타종 생방송의 방송 왜곡 조작은 무엇 때문에 일어났을까요?  기사보기
그들이 하는 변명은 우습기 그지 없습니다.
'프로그램 자체가 시위 현장을 전하는 프로그램이 아니라...'
시위 현장을 중계 방송하는 프로가 아니기에 시위 현장은 실수로 약 2초간 방영 나간것 이후로 화면에서 볼 수 없었으며, 시위 함성은 기타 박수소리로 대체 한 것입니다.
자다가도 일어나 웃을 일입니다.
한국의 공영방송임을 자청하는 KBS가 유치한 변을 늘어 놓으며, 왜곡보도한 것은 한편의 저질 개그 방송을 보는 듯 합니다.

2008년 8월 11일 KBS 정연주 사장의 해임 제청권에 MB는 서명을 하였습니다.
오마이 뉴스기사의 한 구절을 가져와 보겠습니다.

이정춘 중앙대 신문방송학과 교수는 "언론의 기능이 워치도그, 감시견 역할을 해야 하는데 지금 정부가 언론을 팻도그, 바로 애완견을 만들겠단 거 아니냐"며, "감시기능을 해야 하는 개의 역할을 애완견으로 만들겠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때부터 KBS는 MB의 충실한 애완견으로서의 노릇을 맹세한 듯 합니다.
대한민국의 공영방송은 이렇듯 제 갈길을 벗어나 긿을 잃고 있습니다.
공영방송의 그런 행보를 보면서 다음 블로거뉴스 기자들을 보며 확실한 대안 미디어로서 자리 잡을 수 있다는 확신이 듭니다.
특히 [몽구&미디어스]MBC 파업현장의 생방송 중계 는 어떠한 언론에서도 흉내 낼 수 없는 보도라 생각합니다.
그들은 한나라당 7대 악법 저지 언론 노조 총파업이란 타이틀을 걸고 특별 기획물을 연일 쏟아 내고 있습니다.


배너 출처 : [몽구&미디어스]

이러한 것은 블로거뉴스 기자 아니면 불가능한 일이라고 봅니다.
여기서 전 대안미디어로서의 가능성을 본 것입니다.
그리고 현직 기자이면서 블로거뉴스 기자로 활동하는 분들의 활동도 아주 두드러 집니다.
특종 좀 터트렸으면 좋겠다는 한겨례 허재현 기자는 종각 현장에서 오후 6시부터 새벽 한시가 넘어설때까지 종각 현장의 생생한 뉴스를 지속적으로 블로거뉴스로 소식을 전해 주었습니다.
기사보기 [종각 현장] 초대받지 못한 시민들…해직교사 연행 수난
이것 역시 다음 블로거뉴스 아니면 우리가 어떻게 소식을 전해 들었을 수 있을까요?
현재 한국의 공영방송이 제 역할을 못하고 있으며, 한나라당의 언론 재갈 물리기가 초읽기에 들어간 이때에 올바른 정보를 실시간으로 전해줄 진짜배기 언론인들은 블로거기자들입니다.
전 한국의 어떠한 언론 매체들보다 블로거기자들의 발품을 팔아 실시간으로 보내는 뉴스를 더욱 신뢰할 것입니다.

언제나 한국의 공영방송이 제 역할을 할 수 있을까?

Trackback 2 And Comment 3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