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남태평양 바누아투에 살면서 사진과 영상으로 바누아투 소식을 전하는 블로거입니다. 자칭 바누아투 홍보대사.
by bluepango

NOTICE

CALENDAR

«   2018/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Total : 2,466,490
  • Today : 14  | Yesterday : 124

CATEGORY

분류 전체보기 (811)
행복한 삶 (157)
선교사 (6)
VANUATU (507)
영어야 친구 하자 (14)
Bluepango의 관심사 (66)
여행지 및 맛집 (8)
기타 (31)
사진첩 (12)
참사랑 (0)


  1. 2009.11.13
    제 3회 바누아투 예술 축제 (3)
  2. 2008.10.05
    바누아투 전통 카누 대회 (17)

올해로 세번째를 맞이 했네요.
항상 느끼는 거지만 바누아투 전통 문화엔 묘한 무언가가 있습니다.
어떤 이들은 그것들을 사악한 악마 같다고 합니다.
그러나 바누아투 추장은 악마가 아니라 합니다.


바누아투 전통이 사악하고 악마의 것인지의 판단은 영상과 사진들을 보시고 여러분들이 판단하시기 바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마도 바누아투의 전통적인 복장과 주술적인 면모들 때문에 그들의 전통을 좋지 않게 보는 듯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정도의 반나는 애교로 봐 주셔도 되겠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들의 목청 돋우는 음악 소리가 아름다운 화모니로 만들어져 관광객들을 유혹한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날은 좀 무더 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본의 스모 선수 복장을 보는 듯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붉은 색 복장이 눈을 자극하는 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올 해 이 행사를 기록하며 행사 요원들에게 촬영 제지를 받았습니다.
촬영을 하려면 아이디 카드를 받아야 한다고 하네요.
그동안 전 어떤 행사든지 무사 통과 하며 촬영과 취재를 하였습니다.
대통령과 수상 연설을 할때에도 어떠한 제지를 받지 않고 취재를 하며 다음뷰에 기사를 보냈었는데요, 이날은 좀 통제가 심하더군요. 물론 행사를 위한 자금 마련이나 바누아투 전통 보존을 위한다는 취지는 이해합니다만...
어찌되었건 바누아투 박물관에 가서 행사장을 만나보았습니다. 
어처구니 없었는데요, 큰 카메라를 들고 다니는 사람들은 전문 기자로 판단되어지니 5만 바투(한화로 약 60만원)를 내고 아이디 카드를 발급 받고 촬영을 하라는 것입니다.
전 세계WA(서울시 등록)의 아마추어 기자(활동은 미비)에 불과한 기자이며 5년동안 바누아투를 알리려 블로그와 각종 매체에 수 많은 홍보를 했고, 이 촬영 역시 홍보성 촬영이라며 많은 설명을 했습니다만 그 행사 책임자는 절대 불가란 표현만 하더군요.
어쩔 수 없이 예술 축제 촬영은 더 이상 하지 않았습니다.
이젠 블루팡오도 바누아투 방송국에 돈을 내고 정식으로 취재를 하러 다녀야 하나 하는 고민을 하게 됩니다.
그런데 60만원을 어떻게 내고 촬영을 한단 말입니까?



Trackback : 0 And Comment 3
[##_article_rep_desc_##]

 

매년 바누아투에서는 커다란 빅세일을 합니다.
바누아투의 각 업체에서 자사 상품을 홍보도 하며 세일도 하는 '빅팔라 세일'을 하는 것이지요.
그 기간에 맟추어 다양한 행사를 하는데요, 그 중 하나가 바누아투 전통 카누 대회입니다.
남성부, 여성부, 이인카누 대회가 개최되었는데요, 그 재미있는 현장을 보시기 바랍니다.




혼신의 힘을 다해서 젖고 있습니다.
위의 자그마한 카누가 바누아투 전통 카누인데요, 저것으로 예전엔 남태평양을 횡단했다고 하니 대단합니다.


바누아투 군인이 안전을 책임지고 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지켜 보며 환호를 합니다.


외국인도 재미있게 관람을 합니다.


현대식 보트와 바누아투 전통의 보트가 묘한 대조를 이룹니다.


저렇게 멋진 바다에서 카누 한번 타고 싶으시지요?^^


많은 사람들로 부터 응원을 받은 최고령자입니다.


무슨 대화를 나누고 있는 것일까요?


여성부 카누 시합도 있었는데요, 흥미진진했었습니다.


경기를 끝내고 너무 힘이들어 누워버렸네요.


뒤 따라온 선수는 최선을 다하지 않았나? 아직도 힘이 넘치는 듯 합니다.


노란색의 카누가 이뻐 보입니다.


엄청 힘이 좋았던 선수입니다.


경기 끝낸 후 다정하게 대화를 나누며 노를 젖고 있네요.


마지막 남성 이인조 경기입니다. 카누에 들어간 바닷물을 퍼내고 있지요.^^


Line up.^^


이 선수는 너무 욕심이 앞섰나 봅니다. 첫 전복 사고를 냈습니다.^^ 물론 다치지는 않았고요.


멋진 그림입니다.

오랫만에 바누아투 빅세일 현장에서 새롭고 많은 물건들을 구경하고 재미있는 카누 구경도 한 즐거운 하루였습니다.

Trackback : 0 And Comment 17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