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남태평양 바누아투에 살면서 사진과 영상으로 바누아투 소식을 전하는 블로거입니다. 자칭 바누아투 홍보대사.
by bluepango

NOTICE

CALENDAR

«   2018/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Total : 2,466,494
  • Today : 18  | Yesterday : 124

CATEGORY

분류 전체보기 (811)
행복한 삶 (157)
선교사 (6)
VANUATU (507)
영어야 친구 하자 (14)
Bluepango의 관심사 (66)
여행지 및 맛집 (8)
기타 (31)
사진첩 (12)
참사랑 (0)


  1. 2009.08.25
    죽음을 준비합시다. (2)
제목을 보고 놀라신 분들 많으시겠지요.
오늘 새벽에 일어나 인터넷 검색을 하던 중 이런 제목의 기사를 보았습니다.
"[영원한 지금-죽음을 준비합시다]-(1) 죽음이란 무엇인가"
 웰빙(well-being)을 넘어 웰다잉(well-dying)의 시대로 접어들었다. '잘 사는 것' 만큼 '잘 죽자'는 것이다. 뭐든 잘 하기 위해서는 준비가 철저해야 한다. 죽음 준비가 필요한 것은 바로 이런 이유에서다. 죽음교육 관계자들은 '죽음 준비가 삶의 준비요, 잘 죽고자 할 때 잘 살 수 있다'고 입을 모은다. 삶과 죽음은 동전의 양면과 같기 때문이다.  - 위 기사 내용 중 일부 발췌

이 글을 읽으며 죽음에 대한 생각을 다시 해 봅니다.
요새 전 많은 변화를 체험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변화들은 저의 죄덩어리들이 죽어가는 시간이라고 생각합니다.
언제 어느때 죽어 없어질 몸입니다.

두달전 전 바누아투에 와서 죽음을 처음으로 목전에서 보았었습니다.
어떤 분이 스쿠터를 타고 가다가 자동차와 부딛쳤는지 그 자리에서 엎드려 죽어 있는 모습을 차 타고 가는 중에 제 눈으로 똑똑하게 보았습니다.
그 죽음을 보면서 저 자리에 내가 있었을 수도 있었겠구나 생각해 보았답니다.
우리 주위에 참으로 많은 죽음이 있습니다.
내가 죽지 않으면 죽음은 모두 남의 일이지요.
그러나 그 죽음은 예비없이 우리 모두에게 다가옵니다.
지금 당장이 될 수도 있고요, 오늘 밤, 내일이 될 수도 있으며 10년 뒤, 몇 십년뒤가 될 수도 있겠지요.
그동안 살아온 것들이 부질없이 느껴질 수 있지만, 참 잘못 살았구나 하는 생각들이 밀려 들어 옵니다.
멋진?^^ 죽음을 맞이하기 위하여 우린 어떻게 살아 가야 할까? 생각해 봅니다.
Trackback : 0 And Comment 2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