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남태평양 바누아투에 살면서 사진과 영상으로 바누아투 소식을 전하는 블로거입니다. 자칭 바누아투 홍보대사.
by bluepango

NOTICE

CALENDAR

«   2018/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Total : 2,465,763
  • Today : 13  | Yesterday : 107

CATEGORY

분류 전체보기 (811)
행복한 삶 (157)
선교사 (6)
VANUATU (507)
영어야 친구 하자 (14)
Bluepango의 관심사 (66)
여행지 및 맛집 (8)
기타 (31)
사진첩 (12)
참사랑 (0)


  1. 2008.12.14
    아빠의 정성 가득 - 바나나 피자 (19)
[##_article_rep_desc_##]
오늘 야유회(바베큐 파티)가 있는 날입니다.
목사님 아는 분의 개인 해수욕장에서 하기로 했답니다.
하지만 전 일을 해야 하는 관계로 가지 못합니다.
항상 따라가고 싶은 마음은 굴뚝 같지만 가지 못하는 마음 참 거시기 합니다.^^
아내와 정아, 우석이에게 맛난거라도 해 주고 싶은 마음에 피자라도 한 판 해주어야 겠다고 생각하고 가족을 교회에 데려다 주고 피자 만들기에 돌입했습니다.
피자 만들기 어렵겠다고요?
전혀 어렵지 않습니다.
맘만 먹으면 누구나 만들 수 있답니다.
아주 간단하게 설명을 드릴테니 아빠들 한번 만들어 보실래요?^^

먼저 반죽을 해 봅니다.
피자가루를 사다가 반죽을 하면 더 맛있게 만들 수 있습니다.
하지만 직접 반죽을 하는 것이 좋다고 생각합니다.
피자가루를 사다가 만들면 배속이 별로 좋지 않더라고요.
엉망진창 요리사인 블루팡오는 그냥 밀가루를 사다가 반죽하는 것을 권합니다.

요리 레시피를 하려면 정확하게 밀가루 평 그람, 물 몇 스푼 기타등등 복잡하게 양 재며 하는거 전 잘 모릅니다.
그냥 양은 대충, 눈 짐작 손 감각으로 요리를 합니다.
그래서 가끔은 요리가 엉망진창이 되지요.
그래서 블루팡오는 엉망진창 요리사가 되 버린겁니다.
그렇게 엉망진창으로 만들어 먹어도 아이들이 아주 맛있게 먹으니 전 그저 행복한 엉망진창 요리사랍니다.^^
그럼 아빠의 엉망진창 바나나 피자 만들기에 도전함 해보겠습니다.
사족이 너무 길었나요? 읽다가 모두 나가버리겠군요. 하하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일 먼저 반죽을 합니다.
대충 밀가루를 넣고 물도 대충 넣어서 반죽을 합니다. (소금 약간 넣어서 반죽하면 더 좋다는거)
피자 밀가루 반죽은 손에 찐득하게 달라 붙지 않을 정도로 반죽을 하면 좋습니다.
양을 대충 맞추다 보니 물이 좀 많았네요.
그 반죽위에 밀가루를 대충 추가하며 적당할때까지 반죽을 합니다.
적당한게 어떤 기준인지 모르시겠다구요?
그냥 몇 번 해보세요.
나중에 저절로 터득하게 됩니당.^^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 아시겠지만 밀가루  많이 주물러야 한다는거...
그래야 피자가 더 맛있어 진다는거...
그래서 반죽이 좀 힘들다는거...
뭐 결론은 아빠가 반죽을 해야 한다는거죠.^^
다 주물렀으면 저렇게 놓아 둡니다.
그리고 야채를 준비해서 볶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금 사정이 별로 좋지 않은 블루팡오가 넣은 양념은 양파, 피망, 소고기, 케찹입니다.
양송이 버섯이나 기타 자기 취향에 맞는 것은 첨가하면 더 맛있는 피자가 되겠지요?
미리 준비해 둔 양파와 피망을 볶다가 소고기를 넣고 조금더 볶아 주고, 마지막에 케챱을 넣고 더 볶아 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때쯤 오븐 온도를 180도에 맞추어 놓습니다.
'사진을 찍고 보니 오븐 정말 더럽군.
마눌님 오시기 전에 빨리 닦아야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색이 진하게 되면 불을 끄고, 다음 단계로 넘어 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반죽을 피자판에 두고 잘 핀 후 그 위에 양념을 골고루 펼쳐 놓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 피자의 주 재료인 바나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렇게 엉망진창으로 올려 놓아도 문제 없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맛있는 피자가루를 살포시 뿌립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오븐 속으로 쏙, 겉은 더러워도 속은 아무런 문제 없으니 염려 뚝...^^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새 건망증이 심해서리 오븐에 뭘 집어 놓고 종종 까먹어 시커멓게 태운적이 있어서, 지금은 항상 요렇게 알람을 맞추어 놓습니다.
이게 100%입니다.^^
아! 중요한 팁 하나...
피자는 180도에 20분간 구우면 아주 딱 좋게 됩니다.
피자 만드는 방법에 모두 공통적으로 나와 있거든요.
그 말이 맞더라고요.
.
.
.
알람이 울립니다.
블루팡오 급하게 가서 꺼내 봅니다.
음~~~~바나나의 달콤한 향내음...
먹어보지 않아도 냄새 만으로도 쥑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걸 어떻게 배달을 해 준다.
조각내서 그릇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네모낳게 잘라서 통채로 갔다주면 같이 야유회 간 식구들과 나누어 먹기 좋겠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중간거 하나 들어 보았습니다.
아주 잘 익은것 같아요.
가족들에게 배달을 해 주어야 하니 시식할 수 없군요.
하지만 전 압니다.
엄청 맛있다는 것을요.^^
아빠의 정성이 가득 들어가 있으니 맛 없을리 없지요..푸하하하하..
엉망진창 요리사인 블루팡오는 그저 정성 맛이 최고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것이 바누아투 스타일 포장법, 박스에 피자판을 넣고 가족이 있는 곳으로 배달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마도 지금쯤 바베큐 파티 간 사람들은 이런 곳에서 맛있게 바베큐 파티와 제가 만들어준 바나나 피자를 맛있게 먹을 것입니다.
오늘은 혼자 만들고 혼자 사진 찍느라 진땀 좀 흘렸지만 제 가족과 친구들이 맛있게 먹을 생각하니 기분 아주 좋습니다.

행복하고 즐거운 일요일 보내기시 바랍니다.


Trackback : 0 And Comment 19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