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남태평양 바누아투에 살면서 사진과 영상으로 바누아투 소식을 전하는 블로거입니다. 자칭 바누아투 홍보대사.
by bluepango

NOTICE

CALENDAR

«   2018/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Total : 2,466,650
  • Today : 61  | Yesterday : 113

CATEGORY

분류 전체보기 (811)
행복한 삶 (157)
선교사 (6)
VANUATU (507)
영어야 친구 하자 (14)
Bluepango의 관심사 (66)
여행지 및 맛집 (8)
기타 (31)
사진첩 (12)
참사랑 (0)


  1. 2008.12.02
    드디어 작은 연못에 수련꽃이 피었어요.^^ (8)
  2. 2008.11.18
    딸, 아들과 함께 꾸미는 아름다운 연못 (22)
[##_article_rep_desc_##]
오랜 기간 동안 작은 연못을 손 보고, 방수하고, 뒷 정원에 있던 수련을 바닷가 수영장 옆의 조그마한 연못에 옮겨 심었습니다.
옮긴지 얼마 되지 않아 올해 수련꽃을 볼 수 있을까? 그저 기대만 하고 있을뿐 이었지요.
그런데 오늘 새벽 정아가 꽃이 피었다고 호들갑입니다.
설마 벌써 피었을라고...
나가 보니 두송이가 탐스럽게 피어있었습니다.
아직 속단하긴 이르지만 바로 바닷가 앞에서도 수련이 필 수도 있구나...그렇다면 좀더 연못을 크게 만들어야지...^^
비단 잉어가 노는 넓은 수련꽃 연못의 꿈에 한걸음 다가선 순간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 새벽에 두송이 핀 수련꽃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매일 파도에 염분이 날아와 연잎을 허옇게 만들었습니다.
그래도 잘 자라주니 기특하기만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가 연꽃 종류를 좋아해서 인가요?
한참을 들여다 봐도 질리지 않고, 그 아름다움에 넋을 잃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긴 몇일전에 준혁아빠와 하나아빠의 도움을 받아 한번에 옮긴 것입니다.
잎이 아주 실합니다.
여기에서도 조만간 아름다운 수련이 꽃을 피우겠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조그마한 열대어들고 있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 아침, 저의 행복한 소식을 전해 드렸습니다.
여러분 모두 행복한 하루 만들어 나가시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Trackback : 0 And Comment 8
[##_article_rep_desc_##]
오래전부터 커다란 연꽃 연못을 만드는 꿈을 꾸곤 합니다.
그 연꽃 사이로 비단 잉어들이 유유히 헤엄을 치는 그런 모습.
상상만 해도 즐겁습니다.
아직 이루어지지 않았습니다만 조금씩 준비를 하고 있기는 합니다.

4년전 바누아투에 도착 했을때 바누아투에도 연꽃이 있다는 사실을 알고, 제 뒷마당에 조그마하게 연꽃 연못을 만들었습니다.
잘 자라면 앞마당에 커다랗게 만들것이란 생각을 하고요.
마당 앞이 바닷가라 연꽃이 잘 자랄지 의문도 들었고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4년전 세뿌리가 이렇듯 변했습니다.
너무 오랫동안 뜸들인 것이 흠입니다만 이제 앞마당으로 이사를 가야할 듯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앞 마당 수영장 두 귀퉁이에 조그맣게 연못을 만들었습니다.
아주 조그마하지만 꽤 오랜 시간이 걸렸습니다.
방수 처리하는데 애 먹기도 했고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조금씩 옮겨 보고자 시도했습니다.
하지만 생각보다 많이 무겁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너무 무거워 휠바로우를 이용하여 앞마당까지 이동을 시켰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동안 정아와 우석이는 연못에 있는 조그마한 물고기를 잡아 이사 준비를 시키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아가 물고기 잡는 방식입니다.
많은 인내심을 발휘하는 방법이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주 조그마한 물고기 한마리를 잡고 기뻐합니다.
이때, 우석이가 큰 목소리로 '아빠, 물고기 많이 잡았어요.'
호들갑을 떱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세 마리나 잡았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석이가 가르쳐준 방법으로 고기를 잡아 봅니다.
조그마한 그릇을 저렇게 물속에 놓고 물고기가 들어 올때까지 하염없이 기다립니다.
정말 물고기들이 몰려 오네요.
그때 아주 살그머니 들어 올리면 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 와중에 어디서 날아왔는지 모기가 맛있게 제 피를 빨아 먹고 있습니다.
에효~~ 너도 먹고 살자고 하는 짓인데, 오랫만에 실컷 먹어라.
난 물고기나 잡으련다. 푸하하하하...^^
.
.
.
잠시 후 저 모기는 저세상으로 갔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옆에선 물고기가 죽었다며 정아가 슬픈 표정을 짓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땅속에 묻어 주고 있습니다.
착한 정아...

전 모기 묻어 주지 않았습니다.
나쁜 아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적지 않은 시간에 정아 우석이가 잡은 물고기입니다.
저 물고기를 연못에 옮길 예정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 열심히 연 옮기는 작업을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주 조심 조심 내려 놓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리가 끝나니 정아 우석이가 고기를 방생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새집으로 이사한 고기들이 마냥 행복할거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아가 흐뭇한 모습으로 물고기들을 바라보고 있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연을 옮길때 물속에 모습을 감추었던 연꽃 몽오리가 발견 되었었습니다.
반은 옮기고 반은 옮기지 못하고 있습니다.
오늘 옮기지 못한 저 연꽃 몽오리가 활짝 그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가 제일 좋아하는 연꽃입니다.
올 첫 연꽃의 모습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직도 남아 있는 연들이 많습니다.
저 연들은 이번주 중에 앞마당으로 모두 옮겨질 것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빠르면 올 여름에(바누아투 여름은 1,2,3월) 새로운 연못에 아름다운 연꽃들을 볼 수 있으리라 여겨집니다.
작은 연못이지만 정아와 우석이와 함께 조그맣고 아름다운 연못을 꾸미며 아주 행복한 날을 보냈답니다.

Trackback : 0 And Comment 22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