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남태평양 바누아투에 살면서 사진과 영상으로 바누아투 소식을 전하는 블로거입니다. 자칭 바누아투 홍보대사.
by bluepango
buepango@hotmail.com 카톡ID LeeHyup

NOTICE

CALENDAR

«   2018/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Total : 2,454,152
  • Today : 141  | Yesterday : 151


CATEGORY

분류 전체보기 (810)
행복한 삶 (157)
선교사 (6)
VANUATU (506)
영어야 친구 하자 (14)
Bluepango의 관심사 (66)
여행지 및 맛집 (8)
기타 (31)
사진첩 (12)
참사랑 (0)

Daum 블로거기자상 우수상 엠블럼

DNS Powered by DNSEver.com


  1. 2009.03.01
    야자나무를 어디에 심을 꼬! (17)
  2. 2008.05.11
    뽀뽀 따 먹는 내 딸 (21)
[##_article_rep_desc_##]
야자 열매를 따놓고 가끔 야자 열매속의 물을 마십니다.
냉장고 속에 넣어 놓고 마시면 시원한 맛이 그만입니다.
그전에 몇개의 야자 열매를 따놓고 있었는데 오늘 보니 싹이 낳더군요.
싹이 난 열매를 까 먹을 수도 없고, 그냥 정원에 심기로 했습니다.

따놓은지 상당히 오래 되었는데요, 싹이 제법 크게 났습니다.

열매속의 물로 양분을 삼아 싹을 틔운 후 그 물이 다하면 저렇게 아랫 쪽으로 뿌리가 쑥쑥 자라나와 땅속으로 들어가 양분을 섭취하게 됩니다.

참으로 두껍고 딱딱한 껍질을 뚫고 나오는 저 뿌리 대단합니다.

위 야자 열매 껍질을 벗겨 놓은 것인데요, 이것 역시 싹이 나와 있습니다.
자! 이 야자 묘목을 어디에 심을까~~~

지금 바누아투는 한창 개발을 하고 있으며 나무를 썽둥썽둥 잘라내고 있는데, 블루팡오 저라도 열심히 나무를 심어야 겠습니다.^^
바누아투에 온지 4년 반 정도 지났는데, 제 집에 야자수를 19그루 심었습니다.
오늘 세어 보았지요.
생각보다 많이 심었네요.

4년전 공사를 처음 시작하면서 저 혼자 기념식수를 한 야자수입니다.
잘 자랄까? 하며 심었는데 현재 제일 실하게 잘 자라고 있어서 늘 이 야자수를 보며 행복해 하고 있습니다.
몇 년 후 뒤 쪽의 커다란 야자수처럼 자라면 아주 보기 좋을 것입니다.


저희 집 대문을 지나 들어오는 길에 저렇게 야자수를 주욱 심어 놓았습니다.
앞으로 5년 뒤면 볼만 하리라 생각합니다.
그리고 열매도 따 먹을 수 있겠다는...
그것이 더 기대가 되네요.^^

뒷 마당의 야자수는 온통 패션프루츠 과일 덩쿨로 뒤 덮여 있습니다.

자세히 보니 패션프루츠가 자라고 있네요.
조만간~~~ 기분 좋습니다.^^

하이비스커스와 어우러진 어린 야자수, 보기 좋습니다.

창고 뒷 편엔 뽀뽀와 어우러져 자라고 있습니다.

바나나 나무와 함께 있는 야자수도 있습니다.

요건 제가 바누아투에서 제일 좋아 하는 꽃 나무 입니다.
프랜쟈파니아, 올 해 꽃은 아직 피지 않았는데요, 제법 많이 자랐습니다.
참으로 많이 심었는데, 저 한그루만 살아 남았습니다.
그 뒤에 조그마한 바나나 나무가 자라고 있답니다.

뽀뽀 나무와 하이비스커스 그리고 야자수, 야자수가 너무 더디 자라네요.

바닷가에 있는 야자수는 자라지 않네요. 죽지 않고 살아 있는 것만도 고맙습니다.
아마도 짠 염분 때문에 자라지 못하는 듯 합니다.

수영장 근처에도 야자수가 잘 자라고 있습니다.

그럼 두개의 싹이난 야자수를 어디에 심을까요?
그동안 바닷가에 여러차례 심었습니다만 모두 죽었습니다.
이번에 다시한번 시도 하겠습니다.
잘 자랄 수 있을지 모르겠지만 요새 밤마다 비가 내리니 잘 자랄 수 있으리라 믿습니다.

요렇게 땅을 파고 묻었습니다.
이 야자수가 잘 자라 준다면 풍광이 더 좋으리라 생각합니다.

조그마한 야자수도 심었습니다.

적은 저희 집 마당이지만 열심히 나무를 심도록 하겠습니다.
바누아투 자연을 최소한 이라도 보호한다는 미명하에...

'VANUATU > 나무,꽃,식물'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 꽃 이름이 뭘까?  (4) 2009.03.31
바누아투의 국화도 무궁화 계열  (11) 2009.03.14
야자나무를 어디에 심을 꼬!  (17) 2009.03.01
구정에 활짝 핀 아름다운 꽃  (8) 2009.01.26
조화 같은 생화  (0) 2009.01.26
이건 또 무슨 열매인가?  (14) 2009.01.22
Trackback : 0 And Comment 17

뒷뜰에 익은 뽀뽀가 열렸다.
 
정아와 우석이를 데리고 뒷뜰로 갔다.

얼마전까진 내가 나무에 올라가거나 긴 장대로 뽀뽀를 따던 나무였다.

오늘 농담삼아 '누가 올라가서 뽀뽀 따 올래?' 했더니, 정아가 선듯 '제가 딸께요.' 한다.

말이 떨어지기가 무섭게 나무로 바싹 다가서더니 재빠르게 올라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 찍는다고 하니 여유까지 부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나선 아무 거리낌 없이 올라간다.

내 눈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었다.

내가 내 딸을 너무 어리게 본건가? 아님 내 딸이 좀 지나친건가? ^^

이제 초등학교 2학년이고,  저 뽀뽀 나무는 3미터가 훨씬 넘는데...

어른으로 치자면 5미터가 넘는 나무를 올라가야 하는 높이 정도 될텐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느새 다 올라가 익은 뽀뽀를 비튼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틀어 따기가 그리 쉬운건 아닌데, 어린것이 야무지게 비틀어 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오빠에게 받으라며 뽀뽀를 던진다. 하지만 받는게 쉽지 않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려오는 모습이 앙팡져서 한장 더 찍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석이는 동생이 딴 뽀뽀를 줏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아가 나무에 올라가서 첫번째로 딴 뽀뽀를 들고 뽀뽀 나무 앞에서 기념사진 한장 찰칵.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석이도 한번 올라가봐라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석 :  난 너무 무거워서 안되..ㅎ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먹기전에 깨끗하게 닦아야 한다며 싱크대에서 뽀뽀를 씻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칼질은 아무래도 서투니 이건 아빠가 자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주 잘 익은 것은 아니다. 하지만 겉부분은 아삭하고 속은 부드럽고 달콤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 가족은 완전하게 익은 것 보다 약간 덜 익은 뽀뽀를 좋아한다.

고소하고 달콤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아가 딴 뽀뽀 한 조각 드세요.^^

블루팡오 : 정아야! 사람은 항상 큰 꿈을 가져야 한다. 내년엔 좀 더 높은 곳에 달려 있는 열매 따는 것에 도전하자.

큰 소리로 정아는 대답한다.

정      아:  넵!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년에 정아가 도전할 야자나무 앞에서 결의를 다져본다.

움화화화화화....

Trackback : 0 And Comment 21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