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남태평양 바누아투에 살면서 사진과 영상으로 바누아투 소식을 전하는 블로거입니다. 자칭 바누아투 홍보대사.
by bluepango

NOTICE

CALENDAR

«   2018/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Total : 2,466,837
  • Today : 16  | Yesterday : 232

CATEGORY

분류 전체보기 (811)
행복한 삶 (157)
선교사 (6)
VANUATU (507)
영어야 친구 하자 (14)
Bluepango의 관심사 (66)
여행지 및 맛집 (8)
기타 (31)
사진첩 (12)
참사랑 (0)


  1. 2009.08.20
    올 A를 놓친 정아 울어 버렸어요. (19)
  2. 2008.05.07
    프랑스 학교에 다니는 딸 올 A 받았습니다.^^ (47)
정아가 다니는 프랑스 학교가 2학기를 마치고 방학에 들어 갑니다.(바누아투 프랑스 학교는 삼학기 과정)
항상 방학 전엔 선생님과 면담 시간이 있고요, 아이들의 성적을 부모에게 보여 주며 이야기 해 줍니다.
정아는 이번에도 올 A 자신있다고 말했어요.
어린 것이 참 자신이 있어서 좋다란 생각을 했습니다.
집에선 공부하라고 해도 매일 빈둥거리며 놀거나 딴짓하고, 억지로 숙제하고 그러는데, 학교에선 열심히 하는 듯 합니다.
어찌 되었건 정아가 부모 면담 전에 성적을 미리 안 듯 합니다.
집에 와서 B 하나를 받았다며 엄마에게 괜시리 투정부리며 울더군요.
정아 엄마는 네가 최선을 다 했으니 괜찮다라고 했지만 그래도 마냥 투정부리며 울더라고요.
분명히 선생님이 아주 잘 했다고 했는데, B가 나왔다며 ㅠ ㅠ
정아 마음이 많이 아프겠구나 생각을 해 봅니다.
나중에 정아와 이야기 하며 엄마에게 투정 부린거 어떻게 생각하냐고 하니, 잘못했다고 합니다.
그리고 엄마에게 사과를 하더군요.
성적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최선을 다했으면 되었고, 바른 마음 가짐 또한 중요하다고 여겨집니다.
다행이도 정아가 공부를 잘 하니 아빠의 마음은 참 좋습니다.
행복하고요, 완전 팔불출 아빠여서 죄송합니다.
다음날 학교 선생님을 만나 이런저런 이야기를 했어요.
정아가 모든 면에서 좋다고 합니다.
그러나 프랑스어에서 새로운 것이 나와 어려움을 겪는 다고 하네요.
다음 학기부터 선생님이 정아를 위해서 프랑스어 특별 수업을 따로 해 준답니다.
참으로 고마운 선생님이세요.
오른편에 있는 분이 정아 담임선생님이세요.
아주 멋쟁이이시지요.
매주 금요일엔 아이들을 위해서 춤 가르치는 시간도 따로 마련해 주셨답니다.
정아가 춤 추는 것을 아주 좋아하여 매주 금요일 오후에 선생님께 춤 배우러 다니지요.

정아가 다니는 프랑스 학교 성적표

정아 성적표를 보면 모두 4점 만점인데 오로지 프랑스 과목에서만 3점이 많고요, 2점도 하나 있군요.
전 어렸을때에 이런 점수 받는 다는 것은 상상도 하지 못해서 그냥 기분 좋기만 합니다.^^

평균이 96점이네요.
전 정아가 올 A 맞은 거나 다름없다고 생각합니다.
과외 한번 하지 않고 엄마와 열심히 공부한 것이 효과가 나타나는 듯 합니다.
정아를 프랑스학교에 입학시키고 나서 정아 엄마는 프랑스 문화원에 다니며 공부를 참으로 열심히 했습니다.
정아 숙제며 프랑스 공부를 도와 주기 위해서 였지요.
참으로 열심히 했어요.
모르는 부분이 있으면 프랑스 사람을 찾아가 물어보고, 프랑스어를 하는 원주민에게 물어보며 약 삼년간 정아와 함께 많은 노력을 했습니다.
그 결과가 정아의 좋은 성적으로 이어지지 않았나 봅니다.
엄마의 열정으로 과외 한번 받지 않고 공부 잘 하는 정아가 자랑스럽습니다.
하느님께 이 영광 돌립니다.





'VANUATU > 2009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상어 고기 가져 가세요~~~  (19) 2009.09.17
진정한 행복이란?  (6) 2009.08.27
올 A를 놓친 정아 울어 버렸어요.  (19) 2009.08.20
바누아투의 거꾸로 무지개  (4) 2009.08.12
바누아투 아카펠라의 하모니  (2) 2009.07.17
신기한 연필  (15) 2009.07.04
Trackback : 0 And Comment 19

오늘 블루팡오가 팔불출이 되겠습니다.

어제 정아 담임 선생님 면담이 있었습니다.

학부모님들 마음은 모두 마찬가지겠지요.

선생님과의 면담이 있으면 항상 마음이 떨리고 불안하기까지 합니다.

프랑스 학교엔 촌지가 없으니 그런 걱정 할 일이 없어서 좋긴 합니다만 괜스리 걱정이 되네요.

정아 선생님은 프랑스 사람이어서, 대화가 잘 되지 않는 다는 것이 마음의 부담이 됩니다.

프랑스 사람이지만 영어는 잘 하시죠. 제가 잘 못하니 문제고요. ^^

예정 시간이 한시간이나 지나서 선생님을 만났습니다.

드디어 선생님이 저를 호출하고 전 선생님 앞으로 다가 갑니다.

긴장 불안 초조......

선생님이 드디어 정아에 대해서  이야기 하시는데요, 정말 기분 좋은 말씀만 하시네요.

아주 훌륭한 학생이랍니다.

공부 잘하고 적극적이고 긍정적이고 사교적이고.....더 이상 제 입으로 제 딸 칭찬하기가..


올해초 정아가 인간극장에 나갔을 당시 정아 성적은 3개의 A와 한개의 B였습니다.

그때 정아와 전 약속 하나 했습니다.

정아가 다음 학기에 올 A를 받으면 무엇이든지 사줄께....

그런 생각이 교차하며 선생님이 내주는 정아 성적표를 보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것이 한 학기가 끝나고 학생들 평가한 성적표입니다. 당연 정아거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헉~~~ 정말 모두 A 인거 같은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말 이네요.  정말 정아가 이번 일학기에 올 A 를 맞았습니다.

(첫번째 A는 행동, 처신, 태도등, 두번째 A는 프랑스어, 세번째 A는 수학, 네번째 A는 기타과목입니다.)


선생님과의 면담 끝나고 집으로 오는 길에 슈퍼에 갔어요.

무엇이든지 사줄테니 말만 해라 아빠가 오늘 팍 쏜다.
 
하지만 정아가 결정을 하지 못하네요.

평소에 케익을 좋아하고 아빠와 요리 만들기 좋아하니 정아에게 이야기 합니다.

케익 먹고 싶으면 케익 가루 사라. 아빠와 같이 만들어 먹자. ^^
 
정아가 케익은 우리 가족들 생일때 먹는 거면 충분하답니다.
 
그리고 정아가 '돈 아껴야 하잖아요.' 합니다.
 
이럴때 눈물이 좀 찔끔...
 
요 어린 것이 생각이 제법 깊어요.
 
결국 2500원짜리 젤리 사탕 한 봉지 사주었어요..,
 
어젠 아주 기쁜 날이었답니다.

정아가 올 A 기념으로 여러분들에게 프랑스 동화책 읽어 준다며 카메라 앞에 섰습니다.




정아가 공부 잘 하게 된 비결 : 프랑스 학교에서 공부를 잘 하게 된건 분명 정아 엄마 역할이 아주 컸습니다.

정아가 처음 프랑스 학교에 갔을때 많이 힘들어 하여 가정교사라도 둘까 생각도 해 보았지만 정아 엄마는 직접

공부를 하여 정아를 가르치겠다며 프랑스 문화원에 다니며 열심히 프랑스 공부를 했습니다.

그리고 매일 같이 정아와 함께  프랑스어와 숙제를 같이 하였습니다. 그것이 이년 조금 넘네요.

정아가 처음엔 많이 힘들어 했지만 이젠 정아가 엄마보다 실력이 더 좋아 졌답니다.

우석이 역시 마찬가지였습니다.

아이 엄마는 아이들에게 몇가지 원칙을 세워 놓았답니다.

1. 학교 갔다오면 숙제부터 한다. 그리고 반듯이 확인을 해야 한다. 엄마가 옆에서 같이 공부를 한다.

2. 학교에서 가져온 영어책과 프랑스 책을 큰 소리로 읽고 세번씩 책을 쓰게 하고 해석을 하게 한다.

이런 생활을 이년이 넘도록 꾸준하게 시켰답니다.

그 결과가 정아의 성적 올 A가 나오지 않았나 싶습니다.

정아의 이런 빠른 성장을 학교 선생님도 대단히 놀라워 하고 있습니다.

정아가 앞으로 올 A를 계속 맞을 수 있는 확률을 100%라고 당차게 말합니다.

물론 이건 힘들 것입니다.

하지만 어린 제 딸의 자신감이 아빠를 행복하게 하네요.

여러분들도 행복한 가정을 만들어 가시기 바랍니다.


Trackback : 0 And Comment 47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