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남태평양 바누아투에 살면서 사진과 영상으로 바누아투 소식을 전하는 블로거입니다. 자칭 바누아투 홍보대사.
by bluepango
buepango@hotmail.com 카톡ID LeeHyup

NOTICE

CALENDAR

«   2018/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 Total : 2,413,595
  • Today : 277  | Yesterday : 413

Bluepango motel

In Port Vila

Read all Bluepango motel reviews

Powered by: HostelBookers


Free Translation

CATEGORY

분류 전체보기 (810)
행복한 삶 (157)
선교사 (6)
VANUATU (506)
영어야 친구 하자 (14)
Bluepango의 관심사 (66)
여행지 및 맛집 (8)
기타 (31)
사진첩 (12)
참사랑 (0)

Daum 블로거기자상 우수상 엠블럼

DNS Powered by DNSEver.com


  1. 2010.08.02
    바누아투 생수는 이렇게 만들어 진다. (1)
  2. 2009.06.18
    바누아투에 한국 생수 등장 (9)
한국의 대부분 생수 회사는 청정 지역의 지하수를 끌어 올려 살균 처리등을 거쳐서 시중에 유통되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과연 바누아투 생수는 어떤 과정을 거쳐서 유통이 될까요?
바누아투 물엔 칼슘이 많아서 물을 끓이면 허옇게 뜨거나 가라앉는 등 물이 썩 좋은 편이 아닙니다.
그래서 대부분 외국인들은 생수나 정수기를 사용해서 마시며, 저희 집이나 원주님들은 빗물을 받아서 마십니다.
그렇담 바누아투 생수회사는 어떤 물을 정수해서 쓸까요?
일반 수돗물을 정수해서 판매? 아님 강물을 끌어들여서? 빗물을 받아서? 그냥 추측만 해 볼 뿐이었습니다.
저번주에 생수 공장에 갈 일이 있어서 사장을 만나서 자세한 과정을 볼 수 있었습니다.

여기가 바누아투 생수회사, 바누아투 국제 공항 주변의 신 상업지구에 새로 마련된 곳에 둥지를 틀었습니다.

사무실에 들어가니 여직원만 있었고요, 곧이어 백인 여사장님이 나와 공장 안내를 해 주었습니다.

이건 바누아투 생수통입니다.
바누아투엔 저렇게 조그마한 병에 판매를 하냐고요?
그렇지 않습니다.
생수 통이 너무 크니 조그마한 크기의 프라스틱병을 수입하여 크게 부풀려서 6리터, 1.5리터, 600미리리터등 생수병을 제조하더군요.

조그마한 방에 정수 시스템을 갖추어 놓고 있습니다.
바누아투 생수회사는 수도물을 정수하여 판매를 하고 있었습니다.
한참을 설명을 해주었는데 무슨 말인지 모르겠고요, 아뭏튼 아주 깨끗하게 정수를 잘 한다고 합니다.^^

정수처리를 거치면서 좋지 않은 물은 걸러 버리고 있네요.

이것이 물병 제조 공정입니다.
위에서 본 조그마한 플라스틱 병을 뜨겁게 가열을 합니다.

그리고 틀에 집어 넣어 부풀리는 것이죠.

그럼 이렇게 물병이 완성됩니다.

다음 물을 담아 배달만 하면 되지요.
너무 간단한 생수 공장이었습니다.

바누아투의 복싱 세계 챔피언도 바누아투 생수를 마시고 있습니다.^^


생수 공장 옆엔 무언가 또 들어서는지 공사가 한창이었습니다.
바누아투는 이렇게 서서히 변하고 있네요.
Trackback : 0 And Comment : 1
바누아투에 한국 상품들이 정식 절차를 거쳐 하나 둘 들어오기 시작했습니다.
아마도 바누아투 한인 이민 20여년만에 자동차를 제외한 상품으로는 처음 있는 일입니다.
바누아투의 제일 좋은 슈퍼마켓인 넘버투 오버마쉐에서 한국 김밥이 첫 선을 보였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식품부에 전시되어 있는 김밥인데요, 스시라고 적혀 있지 않고 한국 고유명사인 김밥이라고 적혀 있고 태극기도 같이 있으니 이곳을 지날때마다 뿌듯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같은 슈퍼마켓에 두번째로 들어온 한국 스낵류와 음료수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곳에도 태극기가 걸려있습니다. 바누아투의 슈퍼마켓에는 태극기가 두개 걸려 있습니다.
바누아투 공항에는 일장기와 중국기가 걸려 있지만 태극기는 없습니다.
하지만 바누아투 최대 슈퍼마켓엔 두개의 태극기가 걸려 있습니다.
정부보다 민간이 더 노력한 결과이겠지요.
오늘 세번째 한국 물건이 전시 판매 되고 있었습니다.
'코리아 하우스'라는 한국 교민 업체가 스낵 및 음료, 생수까지 납품하게 된 것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국 생수입니다.
첫 선 이기에 2리터 생수 한병을 사면 500ml 생수 하나를 더 주는 이벤트를 하고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현재 바누아투 생수 시장에는 최소 7개 회사가 생수 판매 경쟁을 벌이고 있습니다.
이들의 경쟁을 모두 물리치고 한국의 생수가 바누아투의 기본 생수처럼 팔리기를 기원합니다.


Trackback : 0 And Comment 9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