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남태평양 바누아투에 살면서 사진과 영상으로 바누아투 소식을 전하는 블로거입니다. 자칭 바누아투 홍보대사.
by bluepango

NOTICE

CALENDAR

«   2018/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Total : 2,470,357
  • Today : 46  | Yesterday : 127

CATEGORY

분류 전체보기 (811)
행복한 삶 (157)
선교사 (6)
VANUATU (507)
영어야 친구 하자 (14)
Bluepango의 관심사 (66)
여행지 및 맛집 (8)
기타 (31)
사진첩 (12)
참사랑 (0)


  1. 2009.05.21
    정아와 상어밥 주고 왔어요 (12)
  2. 2009.04.25
    가족과 함께 한 출사 (16)
정아가 방학을 하여 블루워터 리조트라는 곳에 다녀 왔답니다.
그곳은 참으로 아름다운 곳이예요.
비치빛 바다가 끝없이 펼쳐져 있고요, 즐길거리도 아주 많답니다.
그 중 정아가 가장 좋아하는 것은 상어와 바다 거북이 밥 주기랍니다.
오늘 올린 사진들은 삼성 디카 ST10인데요, 제가 삼성 디카측으로부터 프로모션을 받아 촬영을 한 것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 이 상어들에게 먹이를 주었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곳이 바누아투에 있는 블루워터 리조트 인데요, 이곳 어딘가에 상어와 거북이들이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랑하는 제 딸 정아와 함께 다녀 왔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느 곳이든지 너무 아름답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아에게 멋진 추억을 안겨 주고 싶어 사진을 많이 찍어 주었답니다. 손에 들고 있는 것은 상어먹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 멀리에선 동네 아이들이 줄 낚시에 여념이 없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상어에 가까워지자 정아 발걸음이 빨라지는 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드디어 상어가 있는 곳에 도착했습니다. 무시무시 한가요?
이곳에 빠지지 말라는 경고문도 있답니다. 빠지면 정말 큰일이겠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곳에 오면 원주민이 안전지도를 해 주며 먹이 주는 것을 도와 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드디어 상어에게 먹이를 던져 주었습니다.

상어보다 덩치가 작은 물고기가 먹이를 잽싸게 가로 채었는데요, 푸른 물고기는 먹이를 빼앗기자 큰 눈만 멀뚱멀뚱 뜨고 있는 것이 우습기만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아가 상어에게 먹이를 던져 주지만 번번이 동작이 아주 빠른 작은 물고기에게 빼앗기는 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엔 큰 거북이가 있는 곳으로 자리를 옮깁니다. 거북이가 먹이를 들고 있는 정아를 보자 정아 쪽으로 따라 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아보다 먼저 도착하여 맛있는 것을 기다립니다.
바누아투 거북이는 뽀뽀(바누아투 파파야)를 아주 좋아하는 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밥먹이랴 사진 찍으랴 바쁜 정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맛있게 잘도 먹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엔 금잉어가 노니는 수련 연못으로 자리를 옮겼습니다.
준비해 간 빵으로 먹이 주기로 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잉어들이 뻐끔뻐금하며 얼마나 잘 먹는지 모릅니다. 이 눔은 강아지 마냥 물에 떨어지기도 전에 받아 먹는 군요.^^
정아가 그 모습을 찍고 있는데, 이상한 물고기가 발견 되었습니다. 몸통이 상당히 길 군요.
민물장어는 아닌 듯 하고요.
이 작은 연못에 괴물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다속이라면 저 정도의 물고기는 수족관에서도 많이 보았던터라 그러려니 했을텐데, 금잉어와 같이 있는 저 물고기는 놀라기에 충분했습니다. 그리고 크기가 상당하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 비단잉어도 상당한 크기인데 긴 물고기의 크기는 일미터를 훨씬 넘는 듯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간이 남아 이렇게 아름다운 수련도 찍어 보았습니다.

이렇게 즐거운 시간을 보냈는데, 정아는 너무 아쉬운듯 합니다.
그래서 사무실에 있는 조그마한 거북이를 보러 갔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새끼 거북이가 정아를 보더니 반갑다며 손짓을 하는 듯 합니다.^^
자세히 보니 아직 눈도 뜨지 못한 갓난 거북이네요. 너무 귀엽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법 큼지막한 거북이와 기념사진도 찍고요.
거북이를 보고 나오는데 사무실 한 켠에 쓰레기 통이 보이는데요, 한국에 계신 분들이야 더럽게 이런 사진 올리느냐 하겠지만 저거 보이세요? 꼬깔콘....
이거 한국 과자 박스잖아요.
여기 블루워터 리조트는 시내에서 약 30분간 들어가야 하는 아주 먼곳이거든요.
그런 곳에 한국 과자 박스가 있다는 것이 마냥 신기하기만 합니다.^^
마지막으로 정아 기념 사진 한장 찍고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래도 아쉬워 경관 한장 더 찍었습니다.




 
오늘 삼성 디카 프로모션 활동 마지막 포스팅인데요, 사랑하는 딸과 함께한 출사 최고였습니다.

상어와 거북이 밥 주기, 잉어 밥주기, 수련찍기,아름다운 경관 찍으며 정아와 서로 사진 찍어 주기등 짧은 시간에 딸과 함께 많은 대화도 나누는 그런 날이 되었군요.

한국에서 13시간 걸려야 올 수 있는 바누아투, 직항이 없어서 타국을 거쳐서야 다가 올 수 있는 바누아투에 삼성 디카를 지원해 주어서 감사했고요, 그동안 가족들과 함께 출사는 다니는 시간 정말 행복했습니다.

감사합니다.


Trackback 0 And Comment 12
한국 다녀 온 뒤로 가족 나들이는 처음.
물론 여유가 있어서 다녀 온건 아니고요, 삼성 디카에서 프로모션 받은 ST10 출사 겸 오전에 잠시 다녀 왔어요.
모텔은 손님에게 잠시 봐 달라고 했고요.^^
오전 7시 경엔 하늘도 파랗고 좋았는데, 시간이 갈 수록 구름이 많아지고... 우석이와 정아는 이번에도 놀러 가지 못할까봐 안절부절...
저번 수요일에 가고자 했는데, 많이 바뻤고 날씨도 좋지 않아서 오늘로 연기한 일정이었답니다.
또 다음으로 미루기가 어려워 그냥 하이드어웨이로 발길을 돌렸습니다.

집에서 약 20여분 차로 달리면 하이드어웨이 아일랜드가 나 옵니다. 수중 우체국이 있는 곳이죠.
도착하자마자 다행이도 무료 셔틀 보트가 도착하여 섬에 곧바로 들어 갈 수 있었습니다.
참으로 아름다운 섬이 날이 우중충하니 좀 그러네요.
틈틈이 사진을 찍고 확인하며 흐뭇해 하는 우석
드디어 섬에 도착, 안전하게 착지

하이드어웨이 아일랜드에 도착하면 수중 우체국이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입구에 도착하면 친절한 아주머니에게 연락처를 써 줍니다.
현지에 거주하는 외국인들은 무료이고요, 관광객은 1,000바투를 내야 합니다.
정아와 우석이는 마스크와 핀을 임대합니다.

하이드어웨이 아일랜드는 모래 사장이 아닌 코랄로 뒤 덮여 있습니다.
곳곳에 산호 보호하는 차원에서 들어가지 말라는 문구도 있습니다.
이른 아침인데도, 관광객들이 여럿 와 계시네요.
우석이 정아 장비를 갖추고 물에 곧바로 들어 갑니다.
코랄로 뒤덮인 섬이 맞긴 맞군요.
우석이 물 속에서 벌 서고 있나요?
물고기에게 빵을 던져 주고 있던 거였군요.


물이 얕은 곳엔 이렇게 산호가 보이기도 합니다.


백사장이 아닌 곳엔 이렇게 깔끔하고 예쁜 조개와 산호 조각들이 넘쳐 납니다.
나들이 나온 소라게 가족도 간혹 보이긴 합니다.
마치 우리 가족을 보는 것 같기도 합니다.
저와 정아 엄마는 모처럼 한가하게 앉아 밀린 이야기를 나눕니다.
간혹 정아, 우석이 웃는 목소리에 행복해 하기도 합니다.
이러한 행복이 멈추지 말고 우리 가족 가까이에 계속 되기를 기도합니다.
아니 우리 가족에게만 있는 것이 아니라 여러분 가족 모두에게 늘 행복과 건강이 같이 하기를 기도해 봅니다.

블루팡오 가족처럼 부부와 아이들 둘이 마실 나온 듯 합니다.^^
놀러 나온 아이가 점심 기다리는 동안 주산을 하고 있네요. 공부 못하는 아이들이 그렇다던데...^^
오늘 점심은 무엇으로...만만한 햄버거로 통일 했습니다.
가격이 만만치 않군요.
그런데 쥔이 바뀌었는지 크기도 조그마해 지고, 과일까지도 없어졌네요.
하지만 맛은 그런대로...
배고팠던 지라 열심히 아주 맛있게 먹는 정아, 우석..아동용 햄버거인데도 상당히 큼니다.
전, 지켜만 봐도 배 부르네요.^^

삼성 디카 ST100


아이들 점심 먹고 잠시 쉬는 동안 전 수중 우체국 엽서를 사러 갑니다.
음~~~100바투가 올랐군요.
뭔가가 오른 다는 건 참으로 싫어요.
수입 빼고요.^^
오늘은 한장만 샀습니다.
이년전의 약속을 지키려고요...
관광객들도 점심 시간이라 휴식을 취하고 있네요.
정아 우석 기념 사진.
아내와 함께 이런거 한잔 마시며 다정한 대화를 나누는 것도 나쁘진 않겠지요.
하지만 이 쥬스는 다른 사람것.ㅠㅠ
잠시 쉬는 시간에 열심히 사진 찍는 일에 몰두하고 있는 우석.
아쉽긴 하지만 짧은 시간 노는 것으로 만족하고 하이드어웨이 아일랜드를 떠납니다.
셔틀보트를 운전해 주는 아저씨, 웃지 않을땐 무섭더니만...^^
프랑스 부부의 아이..아이스크림이 얼굴 가득 묻혀져 있지만, 미소가 이쁘군요.^^
하이드어웨이 아일랜드 들어가는 선착장입니다. 멋진곳이죠.

오늘 흐리고 약간 후덥지근 했지만, 모처럼 가족과 함께한 시간이 너무 행복했습니다.
Trackback 0 And Comment 16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