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남태평양 바누아투에 살면서 사진과 영상으로 바누아투 소식을 전하는 블로거입니다. 자칭 바누아투 홍보대사.
by bluepango

NOTICE

CALENDAR

«   2018/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Total : 2,466,470
  • Today : 118  | Yesterday : 222

CATEGORY

분류 전체보기 (811)
행복한 삶 (157)
선교사 (6)
VANUATU (507)
영어야 친구 하자 (14)
Bluepango의 관심사 (66)
여행지 및 맛집 (8)
기타 (31)
사진첩 (12)
참사랑 (0)


  1. 2007.11.22
    누드로 노래 부르는 밴드
  2. 2007.11.22
    최빈국 사는 내 가족, 과연 행복할까? (6)



여기는 남태평양 바누아투의 펜테코스트 섬.

원조 번지점프를 만들어낸 나라이기도 합니다.

오늘 부터 2회에 걸쳐 맨땅에 헤딩하는 Land diving 축제를 소개할까 합니다.

4월부터 6월까지 펜테코스트 섬에서는 성인식의 일환으로 Land diving 을 합니다.

가끔 사망을 하기도 해 정부에서 규제를 했었지만, 관광객들의 끊임없는 요구로

다시 시작을 했습니다.

이번 축제엔 대형 크루즈쉽이 들어와 약 2,000여명이 운집한 가운데 축제가 열렸습니다.

이날이 올해 마지막 축제이기도 합니다.

오늘은 축제 현장중

바누아투 전통 밴드인 벌거벗은 스트링밴드의 모습과 여자들과 아이들의 전통춤

등을 소개합니다.

남자들을 보면 복장이 좀 민망하지요.

복장이라고 하기에도 그러네요.

남바라고 불리우는 국부가리개만 걸치고 있습니다.

완전히 벗은 것은 아닙니다.

이 남바를 입는(?) 것은 서양의 양복을 입는 거와 마찬가지라고 합니다.

바나나 껍질로 남바를 만들거나 나무로 그 부분과 흠사하게 만들어 입기도 합니다.

이네들은 그 남바를 존중의 대상으로 여겨질 정도라고 합니다.

그럼 다소 민망하긴 하지만 바누아투 전통 밴드의 노래를 잠시 감상하실까요?





이곳 인터넷 사정이 좋지 않이 동영상을 제작하고 올리는 것은 정말 쉽지 않은 일입니다.

저의 캠코더는 하드내장형이고 바로 엠펙으로 저장이 되기 때문에 동영상 편집기에서 지원을 하지 않아 편집하는데 애를 먹었지요.

다음멀티킷을 이용했는데 왠지 캠에서 받은 동영상이 보이지 않더군요.

한참을 원인 분석하던중 다음멀티킷은 엠팩을 지원하지 않은 것이었습니다.

다음은 인도우무비메이커로 시도를 해보았지만 계속 에러만 나 그것도 포기.

결국 두대의 컴퓨터를 이용해 한대에서 엠팩을 avi로 변환 후 다른 컴퓨터로 영상을 이동해 겨우 동영상을 완성할 수 있었습니다.

위의 조그마한 분량을 꼬박 이틀이나 걸려 만들어야 했으니...

한국에서 쓰던 프리미엄 동영상 편집기만 있었다면 문제 없었을텐데, 얼마전에 제 아들이 그 컴퓨터에 음료수를 쏟아 망가져 버려 수리불능...

어찌되었건 바누아투에서 조차 접하기 힘든 바누아투의 모습을 동영상으로 소개하게 되어 기쁨니다.

다음 2부에서는 맨땅에 헤딩하는 세계에서 단 한군데 밖에 없는,

세계 최초의 번지 점프라 할 수 있는 Land diving을 소개 하도록 하겠습니다.



Trackback : 0 And Comment 0



세계 행복 지수 일순위 바누아투.

이곳에 살면서 바누아투 사람들 처럼 나도 행복한 삶을 살고 있는 건가?

내 가족은 과연 행복할까?

제 가족은 행복한 삶을 살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결코 경제적으로 풍족해서가 아닙니다.

바누아투의 맑은 공기, 아름다운 풍경, 정많은 바누아투인들로 인해 행복한 삶을 살고 있습니다.

우리 부부는 가끔, 우린 행복하지만 우리 아이들도 행복할까? 라며 궁금해 했습니다.

아이들에게 물어 보았지요?

너희들 바누아투에서 사는 것이 행복하니?

예상외로 큼직한 목소리로 '네'하며 합창을 합니다.

'왜! 행복하니?'

딸아이는 '그냥 재미있는 학교 다니는 것도 좋고 외국 친구들도 많구... 그래서 좋아요.'

아들은 '아빠랑 늘 같이 있어서 좋아요'

한국에 있을땐 전 아이들하고 많이 놀아주지 못한 많이 부족한 아빠였답니다.

이젠 바누아투에서 늘 함께하며 살고 있지요. 그것이 아들이 제일 행복한거 같습니다.


바누아투는 모든 것이 부족합니다.

한국에서 살다가 와보니 부족함을 더 많이 느낌니다.

처음엔 이런곳에서 어떻게 사나 걱정도 많이 했지요.

특히 먹거리가 걱정이었습니다.

이런 후진국이 왜 물가가 한국과 비슷하며 그나마 먹거리는 왜 이토록 없는 것인지.

열대 지방이어서 과일이 풍족할줄 알았으나 그렇지도 않았습니다.

섬나라여 생선이나 횟거리가 풍부한줄 알았으나 그것도 아니었습니다.

우리가 시장을 보며 살 수 있는 것은 쌀과 소고기, 양파, 감자 정도 밖에 없었습니다.

나머지는 너무 비싸 살 엄두도 못내었지요. 지금도 비슷하긴 합니다.

특히 배추, 김치는 먹어야 하는데 배추 한포기에 만원이나 하니 절대 먹을 수가 없었습니다.

이러한 환경 속에서 아이들을 키워야 한다는 것이 난감했습니다.

하지만 아이들 앞에서 티를 낼 수도 없었지요.

지금 애들에게 오늘 저녁때는 무엇을 해먹을까? 하면 아들은 어김없이 '된장국'이요 합니다.

정말 토종 한국 사람입니다.


얼마전 아들이 아홉번째 생일을 맞이 했습니다.

다섯달전부터 기다려온 생일이었지요.

아들에게 왜 그렇게 생일을 기다리니? - 아들 왈 '케익이 먹고 싶어서요'

가슴한켠이 찡해 옵니다.

지금까지 제 아이들에게 케익 한번, 빵 한번 제대로 사주지 못했네요.


바누아투 사람들은 저희보다도 더 못한 삶을 살아 가고 있습니다.

그러나 그들은 이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삶을 살고 있습니다.

곰곰히 생각해봅니다.

물가는 비싸고 먹거리는 풍족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그들은 풍부한 것에 행복이 있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먹고 살 만큼만 있으면 됩니다.

굶지 않고 즐겁게 살면 되는 거지요.

미래에 대한 걱정도 아이들에 대한 교육 걱정도 없습니다.

교육 받지 않아도, 먹고 살아가는데 문제가 없기 때문이지요.

하지만 저희 아이들에겐 그렇게 꿈도 없이 살게 하고 싶진 않습니다.

후진국이긴 하지만 제 아이들에게 이곳에서 배울 수 있는 최대한의 것들을 가르치고 싶습니다.

깨끗한 자연 환경 속에서 자연의 감사함을 느끼게 해주고 싶고, 풍족하지 않은 삶이지만 부족함 속에서도 풍족한 삶을 살 수 있다는 것, 피부색이 다른 이웃들이지만 서로를 존중해 주며, 사랑하며, 살아 가는 방법, 우리도 없는 삶이지만 더 어려운 이웃들을 도울 수 있는 방법등을 가르치며, 콩한쪽도 반으로 나눠먹을줄 아는 베품을 가르치고자 합니다.


이년전 제 아이들에게 바누아투와서 처음으로 크리스마스 선물을 사주게 되었습니다.

작년엔 사주지도 못했습니다.

바누아투에서 제일 큰 슈퍼(그래봐야 한국 아파트 단지내의 마트 정도)로 데리고가 맘에 드는 것으로 사게 하였습니다.

나름대로 열심히 고르고 있더군요.

아들은 마음에 드는 것을 몇가지 고르고 가장 싼 기차 장남감을 고릅니다. 오천원도 되지 않는 중국제품을 가지고 옵니다.

하지만 딸아이는 삼만원이 넘는 인형을 골라 왔습니다. 남감한 상황입니다. ^ ^

하지만 아들이 먼저 나섭니다.

이건 너무 비싸니 더 싸고 이쁜거 사자면 다시 인형점으로 데리고가 삼천원짜리를 골라 옵니다.

....


우리 아이들에겐 그 흔한 피자, 햄버거 사주지 않습니다. 못사준다는 표현이 맞겠지요.

되도록이면 집에서 만들어 주거나 먹지 않습니다. 탄산 음료는 더욱더 먹지 않는 답니다.

어쩌다 제가 마시고 싶으면 사서 조금 나누어 주지요. (나쁜 아빠입니다. ^ ^)

오로지 된장국, 미역국, 옥수수차가 주 먹거리입니다. (된장,고추장,미역,김등은 한국에서 많이 가져와 아껴먹고 있답니다.)

그래도 반찬 투정, 먹거리 투정하지 않는 아이들이 고마울 따름입니다.

가끔 아이들에게 이야기 하지요.

우리들보다 더 못한 사람들이 많다고.

정말 아이들 주변엔 더 못먹고 더 못입고 사는 사람들이 많다는 것을 아이들도 압니다.

그래서 어린아이들이지만 현재의 부족한 삶에 행복을 느끼고 불평을 하지 않는 답니다.

오히려 공부를 열심히 해서 저런 불쌍한 사람들을 돕겠다고 합니다.

정말 제 아이들이 고맙습니다.

제 아이들이 풍족함보다 부족함 속에서 얻어지는 가장 큰 행복을 느낄때는 아래와 같습니다. ^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집 해수욕장입니다. 사람들이 없어서 딸아이 혼자 수영합니다.
정말 복에 겹지요. ^ ^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혼자서 별짓을 다 하며 신나게 수영을 아니, 물장구를 치며 즐깁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얼짱' 제 아들입니다.(고슴도치도 제 자식이 최고라고 여기는데..이해하시지요?)
감기가 걸려 오락을 하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수영이 끝나고 배고프고 목마르면 저렇게 집에 주렁주렁 달려 있는 파파야를 따서 먹습니다.별 특별하지도 않지만 제 애들은 엄청 행복함을 느낀답니다.

바누아투에서 우리 애들은 한국 아이들과 달리 입는거 먹는거 문화생활등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부족하게 살고 있지만, 공부에 찌들지 않는 자유스러움과 자연이 주는 풍부한 혜택, 삼개국어를 능수능란하게 구사할 수 있는 언어능력, 20여개국 친구들을 사귈 수 있는 최대한의 조건들을 잘 활용하여 타인을 배려하는 훌륭한 사람으로 키우고 싶습니다.

여러분들은 아이들에게 어떠한 것을 가르치며 살고 계시나요?

혹시 대학이 최고의 인생 목표로 삼고 달리고 계시지 않나요?

한번쯤은 진지하게 생각해 봐야 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우리 아이들 인생의 최대 목표는 대학이 아니랍니다.(저만의 생각인가요? ^ ^)

Trackback : 0 And Comment 6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