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남태평양 바누아투에 살면서 사진과 영상으로 바누아투 소식을 전하는 블로거입니다. 자칭 바누아투 홍보대사.
by bluepango

NOTICE

CALENDAR

«   2018/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Total : 2,466,488
  • Today : 12  | Yesterday : 124

CATEGORY

분류 전체보기 (811)
행복한 삶 (157)
선교사 (6)
VANUATU (507)
영어야 친구 하자 (14)
Bluepango의 관심사 (66)
여행지 및 맛집 (8)
기타 (31)
사진첩 (12)
참사랑 (0)


  1. 2013.08.26
    랍스터를 먹고 왔습니다. (2)

아주 귀한 권사님께서 제 모텔을 찾아 주셨었습니다.

짧은 이박삼일간의 여행이셨는데요, 도착하는 날부터 안내를 해 드렸습니다.

그런데 놀랍게도 이 분의 신앙관이 완벽하게 저와 일치 했습니다.

얼마나 감사했는지 모릅니다.

권사님 며느님께서 전화를 걸어 예약을 했을 때, 그저 하나님의 사람이었으면 좋겠다는 기도를 드렸었습니다.

완벽한 기도응답이었습니다.

평범한 권사님이 아닌 깊은 믿음의 사람이었습니다.

이박삼일간 99% 하나님 이야기만 했습니다.

그 시간들이 얼마나 감사했는지 모릅니다.

많은 것을 배우는 시간이 되었고, 그동안 여러가지 기도를 하며 응답을 기다렸었는데, 권사님께서 확증까지 시켜 주셔서 더욱 좋은 날이 되었습니다.

그분과 어제 섬일주를 하면서 맛있는 스파이니 랍스터를 먹는 시간도 가졌고요, 에톤비치, 블루라군등 유명 휴양지도 들렀습니다.

 

 

 

위 사진이 랍스터를 먹었던 리조트의 전경입니다.

 

바누아투 랍스터입니다. 집게가 없는 것이 특징이지요.

양념을 어찌 버무렸는지 참 맛있었고요, 모든 살을 다 발라서 샐러드 형식으로 만들고, 몸통속에 다시 집어 넣어서 먹기도 편했습니다.

손대기 귀찮은 분들에게 강추입니다.^^

 

신선한 샐러드를 시켰는데요, 생각보다 가격이 저렴했습니다.

바누아투 오시면 이곳 추천드리고 싶습니다.

리조트 앞 바닷가에서 잡아 가격도 아주 저렴합니다.

저 한 접시에 3,900바투입니다.

맛도 좋았고요, 하나님 이야기에 더욱 즐거운 시간이 되었었답니다.

 

Trackback : 0 And Comment 2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