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남태평양 바누아투에 살면서 사진과 영상으로 바누아투 소식을 전하는 블로거입니다. 자칭 바누아투 홍보대사.
by bluepango
buepango@hotmail.com 카톡ID LeeHyup

NOTICE

CALENDAR

«   2018/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Total : 2,463,064
  • Today : 80  | Yesterday : 91


CATEGORY

분류 전체보기 (811)
행복한 삶 (157)
선교사 (6)
VANUATU (507)
영어야 친구 하자 (14)
Bluepango의 관심사 (66)
여행지 및 맛집 (8)
기타 (31)
사진첩 (12)
참사랑 (0)

Daum 블로거기자상 우수상 엠블럼

DNS Powered by DNSEver.com


  1. 2010.02.15
    바누아투에 개통된 모바일 인터넷 서비스
  2. 2008.12.15
    바누아투에 삼성 핸드폰 등장-감격ㅠㅠ (7)
  3. 2008.11.15
    바누아투 핸드폰 회사의 무한경쟁-서민들도 신난다. (11)

최빈국에 모바일 인터넷이 개통되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믿어지지 않는 일이 일어났군요.
이년전 디지셀이란 휴대폰 전문 다국적 기업이 바누아투에 핸드폰 사업으로 승부수를 던지며 엄청난 투자를 진행했습니다.
바누아투 전국에 기지국을 세우며 아주 깊은 오지 아니면 대부분 무선 전화로 통화할 수 있는 망을 갖추었습니다.
그래서 바누아투에선 휴대폰이 일반화가 된지 오래입니다.
집은 못살고 허름해도 핸드폰은  갖고 있으며 전기가 들어오지 않는 지역에서도 핸드폰을 들고 다니는 이들을 심심치 않게 보아 왔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예전엔 상상도 하지 못한 일이었지요. 바누아투 약 70%가 전기가 들어오지 않는 상황에 바누아투 휴대폰 시장에 도전한 디지셀이란 업체가 무도하다고 판단했습니다.
이들은 전기가 없으면 태양열 충전지를 지급하여 휴대폰을 사용하게 만들었습니다.
정말 공격적인 마케팅인데요, 이 마케팅이 바누아투인들에게 바로 먹혀 들었습니다.
위 지도를 보시면 알겠지만 거의 전 지역을 카바할 정도로 송신탑을 각 섬에 세웠습니다.
디지셀에선 벌써 휴대폰 사업에서 흑자 전환되었다고 하니 놀랍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 여세를 몰아 바누아투 전국 지역 송신탑에 인터넷 시스템까지 장착을 하여 모바일 인터넷 및 무선 인터넷 서비스를 시작하였습니다.
이제 시작을 하여 속도에선 경쟁력을 갖추지 못한 듯 합니다.
자사 홈페이지에도 아직 무선 인터넷에 대한 홍보를 업로드 하지 못했네요.
아뭏튼 바누아투가 하루가 다르게 성장을 하고 있습니다.

바누아투 디지셀 홈페이지 <<< 방문하기

Trackback : 0 And Comment : 0
[##_article_rep_desc_##]
올해 바누아투 전화국의 최대 강적으로 신규시장에 진입한 핸드폰 전문회사 디지셀.
그 업체에서 삼성 핸드폰을 판매하고 있어서 기쁜 마음에 소식을 전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누아투도 현재 크리스마스 분위기가 한창인데요. 디지셀의 크리스마스 특별 홍보 카다로그가 이채롭습니다.
항상 파격적인 가격 인하 정책으로 기존의 바누아투 전화국을 긴장시켰는데요, 이번 크리스마스 특별 서비스로 다시한번 타격을 입힐 듯 합니다.
이번 크리스마스 특별 사은품으로는 카달로그에 보이는 것처럼 산타크로스 타올백과 태양충전기, 그리고 크리스마스 막대 사탕...이 모든게  4,000바투(44,988원) 정도 한답니다.
이번 행사 기간 중 핸드폰을 사는 고객에겐 위 선물을 모조리 공짜로 준답니다.^^
그런데 바누아투 산타 할아버지는 몹시 더울듯 합니다.

# Candy cane이란? (크리스마스용의) 홍백색 가락엿. - 출처 : 야후 미니 사전
   아쉽게도다음 영어 사전엔 설명이 나와 있지 않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Candy cane

                                                                              이미지 출처 : The Dever Traveler

그럼 디지셀의 카달로그를 잠시 살펴 볼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카달로그 다음장을 넘기니 각종 핸드폰 설명 및 가격이 나와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핸드폰은 바누아투에서 가장 저렴한 것입니다.
허접하긴 합니다만 이렇게 가격이 싸니 바누아투 사람들이 안 살리가 없겠죠?
가격은 2,000바투 한화로 22,494원입니다.
바누아투 사람들이 기본적으로 하루 일당 1,000바투를 받으니, 이틀 정도만 일하면 이런 핸드폰은 비교적 쉽게 구매를 할 수 있습니다.
그래서 지금은 많은 바누아투 사람들이 핸드폰 하나씩은 갖고 있답니다.
심지어 초등학생까지도요.^^

자, 이제부터 바누아투에 어떤 종류의 삼성 핸드폰이 있는지 알아 볼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삼성 제품 중 가장 저렴한 기종입니다.
4,500바투(50,611원), 상당히 싸군요. 삼성에도 이렇게 싼 제품이 있는지 모르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삼성 C520dms 6,000바투(67,482원), 삼성 이름 값치곤 너무 싸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것이 삼성 핸드폰 중에서 가장 비싼 기종입니다.
50,000바투(562,347원),

이렇게 삼성 핸드폰이 바누아투에 출시? 아니 판매가 되고 있는데요, 한국에서 얼마에 팔리는지 삼성 핸드폰 사이트에 방문해 보았습니다.
그러나 이 기종은 하나도 찾을 수가 없었습니다.
혹시 짝퉁?
느린 인터넷으로 여러차례 검색 해서 두기종만 겨우 찾아 냈습니다.
수출용이서서 국내 사이트에선 찾을 수가 없었습니다.
그런데 C520가격이 780원이군요.
어? 왜 이리 싼거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이미지 출처 : 200만 닷컴/조선족 커뮤니티

에궁, 이 사이트는 조선족 사이트였습니다.
저 780원 가치가 한화로 얼마인지 모르겠네요.
아시는 분 댓글 바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이미지 출처 : http://www.shopbot.com.au

바누아투에서 50,000바투에 팔리고 있는 SGH-U900은 호주에서 379달러에서 505달러 사이에 거래가 되고 있습니다. 379달러는 336,869원이며, 505달러는 448,863원입니다.
자세한 사양을 모르니 가격 형성대가 정확한 건지는 잘 모르겠네요.
그저 짝퉁이 아니길 바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건 디지셀에서 가장 비싸게 거래가 되는 노키아 제품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이미지 출처 : http://www.shopbot.com.au



이 제품은 호주에서 545달러(484,416원)에서 1,448달러(1,287,037원)에 거래가 되고 있군요.
이상 환율 계산은 http://ko.coinmill.com/ 이 사이트를 참조했습니다ㅏ.

드디어 바누아투에 한국 핸드폰이 들어오기 시작했습니다.
핸드폰 뿐만이 아닌 더 많은 제품들이 바누아투에 쫘악 깔렸으면 좋겠습니다.

Trackback : 0 And Comment 7
[##_article_rep_desc_##]

대한민국에도 서민들이 웃는 기쁜 소식들이 들려 왔으면 합니다.
오늘 바누아투에 서민들이 좋아라할 소식이 하나 들렸습니다.
제가 얼마전 바누아투에도 무한 경쟁 시대가 열리나 하는 기사를 쓴 적이 있습니다.
바누아투에 새로운 전화국이 생긴 것을 두고 예측을 했었습니다.
2008/08/01 - [VANUATU/2008년 뉘우스] - 바누아투! 무한 경쟁의 시대가 열리나...
사실 이런 예측은 초등학생들도 하는 것이었죠.^^

새로운 전화국으로 인하여 4년전 국제전화가 분당 1,500원 하던것이 지금은 분당1,000원 이하로 떨어졌으며, 시내통화는 말할 나위 없이 저렴해 졌으며, 특히 인터넷 요금은 10만원 가량이나 급락했을 정도로 경쟁으로 인한 가격인하는 혀를 내두를 정도로 급격히 떨어졌습니다.

새로운 전화국(디지셀)이 생기기 전 새로운 핸드폰 번호를 만드려면 핸드폰 가격 따로 전화번호 내는 비용만 50,000원 했었습니다.
하지만 디지셀이 생기면서 핸드폰과 새로운 전화비용 모두 합쳐 20,000원, 그리고 현금 전화 카드 400원을 추가로 제공해 주는 파격적 요금이 책정되었습니다.
그로부터 디지셀과 TVL(바누아투 독점 전화국이었던 회사)은 박터지는 경쟁 체재로 돌입을 했습니다.
일반 소비자들은 두 전화국 회사가 무한 경쟁을 지켜 보며 흐뭇한 미소로 바라 보고 있답니다.
얼마전까지는 디지셀의 파격 인하 정책이 한 수 위였는데요, 이번 크리스마스 시즌을 계기로 완전 경쟁이 뒤바뀌었습니다.


여기가 바누아투에서 오랜 기간 독점 전화사업을 해왔던 TVL 입니다.


오늘 전화요금을 내러 갔더니 바누아투의 일간지 데일리 포스트를 전체로 광고로 도배를 하고 소비자들을 현혹하고 있었습니다.
내용인 즉, 새 핸드폰 가격과 신규전화번호 내는 비용이 1,500바투(18,653원, 한국 환율 사정이 좋지 않군요.)
이건 완전 허걱입니다.
전엔 전화번호 내는 비용만 50,000바투였는데, 이젠 핸드폰과 전화번호 비용합쳐서 1,500바투, 여기에 1,000바투 현금 카드 서비스를 준답니다...
이렇게 기쁜 소식이 있습니까?
그럼 TVL의 경쟁사인 디지셀은 어떻게 대응을 할지 몹시 궁금합니다.
디지셀은 얼마전까지 핸드폰에 태양전지 충전판과 현금 서비스 400바투를 주고 가격은 2,000바투 받고 있었습니다.


여기는 바누아투 새로운 전화국 디지셀



아주 재미있는 현상입니다.
그동안 디지셀이 TVL을 압도하며 가격 경쟁에서 우위를 점했었는데요, 이젠 뒤바뀌었습니다.
TVL보다 100바투가 비싸군요.
그리고 현금 카드 서비스는 얼마나 주는지 기록도 하지 않았습니다.

요 근래 바누아투 경제대통령(바누아투 미네르바[각주:1])에 의하면 디지셀이 바누아투에 투자한 금액을 벌써 회수하고 흑자로 돌아 섰다고 합니다.
그래서 가격 경쟁을 조금 늦추지 않나 하는 전망을 내 놓고 있습니다.
틀린 말은 아닌 듯 합니다.
바누아투 사람들 보면 디지셀 전화기 안들고 다니는 사람이 없는 것을 볼 수 있어요.
심지어 바누아투 초등학생들까지도 핸드폰 가지고 다니는 것을 심심치 않게 볼 수 있습니다.
바누아투는 조만간 핸드폰 소유 통계가 한국과 비슷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어찌되었건 지나치게 물가가 높기로 소문난 바누아투가 새로운 회사들의 출연으로 소비자 물가가 내려 간다는 것은 서민들에게 최고의 행복이라고 생각합니다.

한국에서도 이런 기쁜 소식이 들려 오기를 바래 봅니다.

 

 

  1. 바누아투에서는 정확하게 경제 예측한다고 입닥치고 있으라고 하지 않습니다. [본문으로]
Trackback : 0 And Comment 11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