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남태평양 바누아투에 살면서 사진과 영상으로 바누아투 소식을 전하는 블로거입니다. 자칭 바누아투 홍보대사.
by bluepango

NOTICE

CALENDAR

«   2018/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Total : 2,466,451
  • Today : 99  | Yesterday : 222

CATEGORY

분류 전체보기 (811)
행복한 삶 (157)
선교사 (6)
VANUATU (507)
영어야 친구 하자 (14)
Bluepango의 관심사 (66)
여행지 및 맛집 (8)
기타 (31)
사진첩 (12)
참사랑 (0)


  1. 2009.03.25
    한 여름에 털모자를 쓴 사람들 (12)
  2. 2008.11.15
    바누아투 핸드폰 회사의 무한경쟁-서민들도 신난다. (11)
[##_article_rep_desc_##]
만남과 이별이 늘 공존하는 곳.
공항이죠!
이별은 슬프지만 그리운 사람을 만난다는 것은 행복이며 기쁨입니다.

바누아투 공항에도 드문드문 비행기들이 이착륙을 합니다.
떠나는이와 남는이의 심정 어떨까요?

멀리서 새로운 만남을 위하여 또 한대의 비행기가 공항을 향하여 들어 오고 있습니다.

공항 맞은편에 무엇이 들어서려는지 열심히 파헤치고 있습니다.
바누아투는 곳곳이 개발 붐이 인듯 합니다.
빈 땅만 있으면 뭔가를 지으려는 듯...
자연을 무분별하게 훼손하지 않았으면 좋으련만..

어찌되었건 아빠를 기다리는 소년은 애가 탑니다.

드디어 바누아투에 도착

디카로 형제를 찍으려 준비하고...

인력으로 음직이는 바누아투 공항 계단, 볼만합니다. ^^

손발이 척척 맞습니다. 한번에 결합 성공.

뒷 문 역시 마찬가지지요.

또 다른 이별을 준비하는 듯 하루 편히 쉰 조종사가 임무 교대를 위해 비행기에 다가 섭니다.

많은 관광객들이 내립니다.

한 참 뒤 바누아투 사람들이 트랩을 내려옵니다.
뭔가 좀 이상하죠?
관광객들은 반팔에 반바지...
바누아투인들은 겨울복장입니다.
바누아투는 현재 여름입니다.
한달전에 여름이 다 간듯 시원했었지만 20여일동안 푹푹 찌고 있습니다.
기본이 30도를 오르내리고 있지요.
오늘 역시 30도가 넘는 듯한 날씨...
그런데 바누아투 사람들은두툼한 잠바에 모자, 완전 겨울 복장입니다.

뒷문에서도 내리는 사람 복장도 여름이 아닌 겨울
너희들 덥지 않니?

...






눈썰미가 좋으신 분들은 느끼셨을 것입니다.
바누아투 사람들 대부분이 겨울 복장이고 또한 모두 새 옷, 새 가방, 새 신발을 신고 있습니다.
어찌된 일일까요?
아마도 이들은 뉴질랜드 농장에서 오랜 기간 일을 하고 돌아오는 이들일 것입니다.
오래전 한국에서 중동에서 오일 달러를 벌어 오듯이 이들은 농장 달러를 벌어 드려 옵니다.
그런데 이들은 자신의 몸 치장에 큰 돈을 쓴 듯 합니다.
곧 겨울이 다가오니 겨울 복장을 잔뜩 준비했습니다.
물론 비행기 화물칸에는 가족을 위한 선물이 가득하겠지요?
그리고 생각이 있는 사람들은 돈을 열심히 모아서 버스를 산다고 합니다.
부지런한 버스 기사는 한달에 300만원이 넘는 돈을 버니 당연한 선택이라고 여겨 집니다.

어찌되었건 무지 덥군....에!!효~~

그러게 우리처럼 반바지라도 입지 말야 ^^
그들은 정말 행복한 표정이었습니다.

기다리는 이들도 정말 행복한 모습들입니다.

모든 분들이 이들과 같이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


Trackback : 0 And Comment 12
[##_article_rep_desc_##]

대한민국에도 서민들이 웃는 기쁜 소식들이 들려 왔으면 합니다.
오늘 바누아투에 서민들이 좋아라할 소식이 하나 들렸습니다.
제가 얼마전 바누아투에도 무한 경쟁 시대가 열리나 하는 기사를 쓴 적이 있습니다.
바누아투에 새로운 전화국이 생긴 것을 두고 예측을 했었습니다.
2008/08/01 - [VANUATU/2008년 뉘우스] - 바누아투! 무한 경쟁의 시대가 열리나...
사실 이런 예측은 초등학생들도 하는 것이었죠.^^

새로운 전화국으로 인하여 4년전 국제전화가 분당 1,500원 하던것이 지금은 분당1,000원 이하로 떨어졌으며, 시내통화는 말할 나위 없이 저렴해 졌으며, 특히 인터넷 요금은 10만원 가량이나 급락했을 정도로 경쟁으로 인한 가격인하는 혀를 내두를 정도로 급격히 떨어졌습니다.

새로운 전화국(디지셀)이 생기기 전 새로운 핸드폰 번호를 만드려면 핸드폰 가격 따로 전화번호 내는 비용만 50,000원 했었습니다.
하지만 디지셀이 생기면서 핸드폰과 새로운 전화비용 모두 합쳐 20,000원, 그리고 현금 전화 카드 400원을 추가로 제공해 주는 파격적 요금이 책정되었습니다.
그로부터 디지셀과 TVL(바누아투 독점 전화국이었던 회사)은 박터지는 경쟁 체재로 돌입을 했습니다.
일반 소비자들은 두 전화국 회사가 무한 경쟁을 지켜 보며 흐뭇한 미소로 바라 보고 있답니다.
얼마전까지는 디지셀의 파격 인하 정책이 한 수 위였는데요, 이번 크리스마스 시즌을 계기로 완전 경쟁이 뒤바뀌었습니다.


여기가 바누아투에서 오랜 기간 독점 전화사업을 해왔던 TVL 입니다.


오늘 전화요금을 내러 갔더니 바누아투의 일간지 데일리 포스트를 전체로 광고로 도배를 하고 소비자들을 현혹하고 있었습니다.
내용인 즉, 새 핸드폰 가격과 신규전화번호 내는 비용이 1,500바투(18,653원, 한국 환율 사정이 좋지 않군요.)
이건 완전 허걱입니다.
전엔 전화번호 내는 비용만 50,000바투였는데, 이젠 핸드폰과 전화번호 비용합쳐서 1,500바투, 여기에 1,000바투 현금 카드 서비스를 준답니다...
이렇게 기쁜 소식이 있습니까?
그럼 TVL의 경쟁사인 디지셀은 어떻게 대응을 할지 몹시 궁금합니다.
디지셀은 얼마전까지 핸드폰에 태양전지 충전판과 현금 서비스 400바투를 주고 가격은 2,000바투 받고 있었습니다.


여기는 바누아투 새로운 전화국 디지셀



아주 재미있는 현상입니다.
그동안 디지셀이 TVL을 압도하며 가격 경쟁에서 우위를 점했었는데요, 이젠 뒤바뀌었습니다.
TVL보다 100바투가 비싸군요.
그리고 현금 카드 서비스는 얼마나 주는지 기록도 하지 않았습니다.

요 근래 바누아투 경제대통령(바누아투 미네르바[각주:1])에 의하면 디지셀이 바누아투에 투자한 금액을 벌써 회수하고 흑자로 돌아 섰다고 합니다.
그래서 가격 경쟁을 조금 늦추지 않나 하는 전망을 내 놓고 있습니다.
틀린 말은 아닌 듯 합니다.
바누아투 사람들 보면 디지셀 전화기 안들고 다니는 사람이 없는 것을 볼 수 있어요.
심지어 바누아투 초등학생들까지도 핸드폰 가지고 다니는 것을 심심치 않게 볼 수 있습니다.
바누아투는 조만간 핸드폰 소유 통계가 한국과 비슷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어찌되었건 지나치게 물가가 높기로 소문난 바누아투가 새로운 회사들의 출연으로 소비자 물가가 내려 간다는 것은 서민들에게 최고의 행복이라고 생각합니다.

한국에서도 이런 기쁜 소식이 들려 오기를 바래 봅니다.

 

 

  1. 바누아투에서는 정확하게 경제 예측한다고 입닥치고 있으라고 하지 않습니다. [본문으로]
Trackback : 0 And Comment 11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