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남태평양 바누아투에 살면서 사진과 영상으로 바누아투 소식을 전하는 블로거입니다. 자칭 바누아투 홍보대사.
by bluepango

NOTICE

CALENDAR

«   2018/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Total : 2,465,768
  • Today : 18  | Yesterday : 107

CATEGORY

분류 전체보기 (811)
행복한 삶 (157)
선교사 (6)
VANUATU (507)
영어야 친구 하자 (14)
Bluepango의 관심사 (66)
여행지 및 맛집 (8)
기타 (31)
사진첩 (12)
참사랑 (0)


[##_article_rep_desc_##]
남태평양 바누아투란 나라에 사는 블루팡오에게도 이런 기회가 주어지는구나란 생각에 참으로 기분이 좋습니다.
약 한달전 제 방명록에 이와 같은 글이 있었습니다.

저희 삼성 디지털 카메라에서는 새 제품 출시와 관련해서 프로모션을 진행하려 합니다.
출시되는 새 제품 컨셉과 블로그 특성과 잘 어울리시는것 같아 이렇게 메일을 보내드리게 되었습니다.
아직 출시가 되기도 전인 삼성 디지털 카메라 ST10 기종을 제게 주어 출시 전 카메라에 대한 리뷰를 해달란 그런 내용입니다.
그전에도 이런 제안이 몇번 있었습니다만 제가 해외에 산다는 이유로 그 기회를 잡을 수 없었습니다.
이번 역시 저 해외에 살기에 못할거 같아요.
했더니 해외에 계신 블로거에게도 기회를 준다는 소식을 접했습니다.^^

이제나 저제나 매일 우편함을 열어 보았습니다
10일이면 도착한다고 했는데 벌써 보름이 지났는데도 소식이 없었습니다.
드디어 30일 우편함을 열어보니...(바누아투는 배달서비스가 없어요. 모든 사람이 이와 같은 개인 우편함을 갖고 있고요, 우체국에서 이 우편함에 편지등을 넣어 줍니다.)

이 종이 한장을 얼마나 기다렸는지...
물건 찾아가란 통지서입니다.

여기가 시내 중심에 있는 바누아투 우체국입니다.
거의 문 닫을 시간에 정아와 같이 갔습니다.

이곳에서 물건을 찾지요.

저 박스 안에 디카가 들어 있겠죠?
더 기쁜 것은 세금이 없었다는 겁니다.
완전 무료입니다.

정아 우석이도 얼마나 좋아하는지 모릅니다.
그전부터 우석이가 디카가 갖고 싶다고 했어요.
하지만 아직 여유가 없어서 나중에 사준다고 했는데, 이번 기회가 아주 좋은 듯 합니다.
우석이와 정아와 블루팡오가 ST10 제품 리뷰를 같이 하는 것이죠.
정말 열심히 하면 우석이에게 디카를 선물로 주기로 했습니다.
정아가 섭섭해 할 줄 알았는데, 정아 흔쾌히 동의 합니다.
대신 다음번에 이런 기회가 또 온다면 그땐 저를 달랍니다.
저 역시 동의했습니다.^^

열심히 개봉하는 정아 우석.

드디어 디카가 우리 손에...

그런데 정아 우석 개봉을 멈추고 저것을 신나게 터트리고 있습니다.
누구나 즐겁게 하는 놀이죠.^^


바로 이것이 삼성 디카 VLUU ST10 제품 박스입니다.

드디어 박스를 열었습니다.
설치 소프트웨어와 간단 설명서가 보이고 그 뒤로 살짝 디카가 보입니다. 꾸울꺽~~~

비닐 포장을 벗기기 전에 한장.
그런데 렌즈 덮게 부분이 예사롭지 않습니다.

▲ 삼성 디지털 카메라 VLUU ST10

렌즈덮게 부분이 완전 거울이네요.
이 사이에 낀 고추가루도 확인할 수 있을듯 ^^

전체적인 디카 크기에 비해 넓은 화면도 거울처럼 잘 비춥니다. 아주 깔끔한 모습입니다.

헤드폰 표시 있는 곳을 열면 USB, A/V, 이어폰을 연결할 수 있는 다기능 연결잭입니다.

이 부분은 배터리실 덮개 인데요, 메모리 카드와 배터리를 넣을 수 있습니다. 그 옆의 블랙홀은 삼각대 연결홈입니다.

ST10 로고가 선명하고요, 우측으로 구멍이 난 곳이 스피커, 그 옆이 셔터입니다.
아! 저 검은색 화면 터치 스크린인거 아시죠?

뒷 배경이 멋있죠?^^


정아가 이어폰 스폰지를 잘 감싸고 있습니다.


이 디카에 MP3도 된다고 하니 정아 우석이 신난 모양입니다.
노래도 나오지 않는데, 둘이 춤추고 난리났네요.^^

터치스크린을 작동하는 펜이 있습니다.
가능하면 저 펜으로 모든 작동을 하는게 좋다고 해요.

적지만 강력한 밧데리, 가볍게 들어가고요, 그 옆에 메모리 카드가 들어가야 하는데, 박스에 보이지 않습니다.
이럴수가 메모리카드 혹시 배달사고 난거 아냐?
그렇담 한달을 더 기다려야 하나?@#!$%
하지만 정아가 봉투 속에 있을거 같다하며 뒤져 봅니다.

정아가 잘 찾아 내었습니다.

2G가 짜리 메모리 카드도 넣고요.

동영상도 지원되니 오디오 비디오 케이블은 기본

이제 충전 시간입니다.

붉은색 들어오는 것은 충전중.

녹색의 불이 들어오면 충전이 다 된것입니다.

카메라에 손걸이 줄을 걸고 이제 출사 나가 볼까요?
우석이 손에 걸어주다 보니 문득 이런 생각이 납니다.
저 원안에 있는 것에 기능을 주면 어떨까?
손목까지 타이트하게 조일 수 있다면 카메라를 떨어뜨리지 않을 수 있을텐데, 그런 생각해 보았습니다.

자~~ 이제 블루팡오 가족 삼성 디카 ST10을 가지고 바누아투의 멋진 풍경등을 담아 볼랍니다.
이번 기회에 정아와 우석이와 많은 대화도 나누고 즐거운 시간을 가져야 겠습니다.
오지에도 이런 기회를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를 드립니다.

Trackback : 0 And Comment 21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