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남태평양 바누아투에 살면서 사진과 영상으로 바누아투 소식을 전하는 블로거입니다. 자칭 바누아투 홍보대사.
by bluepango

NOTICE

CALENDAR

«   2018/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Total : 2,470,337
  • Today : 26  | Yesterday : 127

CATEGORY

분류 전체보기 (811)
행복한 삶 (157)
선교사 (6)
VANUATU (507)
영어야 친구 하자 (14)
Bluepango의 관심사 (66)
여행지 및 맛집 (8)
기타 (31)
사진첩 (12)
참사랑 (0)


[##_article_rep_desc_##]

한국에선 이런 생선은 수족관에서나 보실 수 있는 종류입니다.
바누아투 바다에 들어가면 이런 생선은 자주 볼 수 있지요.
원주민들은 주로 소금 간 해서 끓여 먹지만 한국인들이야 어디 그런가요?
생선만 보면 회 생각만 하지요.^^
그나저나 저런 생선도 회 떠서 먹을 수 있을까요?

당근 회로 먹을 수 있습니다.
맛은 어떠냐고요?
그 맛을 어떻게 표현합니까.^^
남태평양에서 갓 잡은 생선들 육질은 입안에서 살들이 살아서 펄떡이는 듯한 느낌입니다.
쐬주가 없는게 흠이라면 흠이지요.^^



Trackback 1 And Comment 21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