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남태평양 바누아투에 살면서 사진과 영상으로 바누아투 소식을 전하는 블로거입니다. 자칭 바누아투 홍보대사.
by bluepango
buepango@hotmail.com 카톡ID LeeHyup

NOTICE

CALENDAR

«   2018/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Total : 2,454,152
  • Today : 141  | Yesterday : 151


CATEGORY

분류 전체보기 (810)
행복한 삶 (157)
선교사 (6)
VANUATU (506)
영어야 친구 하자 (14)
Bluepango의 관심사 (66)
여행지 및 맛집 (8)
기타 (31)
사진첩 (12)
참사랑 (0)

Daum 블로거기자상 우수상 엠블럼

DNS Powered by DNSEver.com


[##_article_rep_desc_##]
대머리는 한국에서 치명적이라는 커서님의 글을 보고, 문득 나의 과거가 생각이 나서 빙그레 웃어본다.

대머리여서 사회 생활에 혹은 생명^^에 치명적이기까지야 하겠느냐만 정말 스트레스가 많은 것은 사실이다.

아시는 분들은 다 아시겠지만 블루팡오는 대머리다.

고로 대머리로서 그 스트레스와 컴플랙스는 누구보다도 잘 안다.

한국에서 대머리로 살아간다는 것이 얼마나 힘든지 아는가?  (물론 아닌 분들도 많을 것이다.)

대머리 컴플랙스는 자신이 그렇게 만드는 경우도 있지만 대부분 대머리들이 느끼는 비애는 남들의 조소와 비아냥

놀림감들로 인한 이유가 대부분일것이다.

내가 한국에 있을때 친구들이나 주변 사람들에게 주로 듣는 소리는 이러했다.

니 이마는 어디서부터 어디까지냐?

세수할때 비누칠은 어디까지 하느냐?

네 이마 완전 쪽박이다.

넌 바람이 제일 무섭지.

대머린 장가 못간대...

아마 위의 비아냥 거리는 말들은 대머리라면 거의 다 들었을게다.

그 소리를 하면 주변 사람들 한마디씩 거들며 박장대소를 한다.

그런 말을 듣는 대머리들은 기분이 어떨까?

물론 기분  뭐  같다.

대머리 아닌 분들은 잘 모르실 것이다.


지금 그때 생각을 하면 웃음이 나오지만 사실 그말을 들을때면 정말로 화가 나고 쪽(죄송)팔렸다.

서른 살이 훌쩍넘어서도 그렇게 머리가 휑하게 살다가 문득 이런 말이 가장 가슴을 파고 들었다.

'대머린 장가 못간대.' ' 여자들은 대머릴 싫어한대' --- 그래서 내가 장갈 못가는 건가?

이런 말 들을 때면 그냥 웃음으로 넘겼지만 서른 살이 넘어가니 결코 웃어 넘길 수가 없었다.

엄청난 시련의 아픔을 간직한 채 난 과감하게 가발을 썼다.

이덕화님이 쓰는 '하이모'  ㅋㅋ

일년 후, 난 정말로 결혼에 성공했다.


지금 난 한국이 아닌 남태평양 바누아투에 서 있다.

  아직도 가발 쓰고 있냐고?

 4년전 바누아투에 와서 훌러덩 던져 버렸다.

세상 그렇게 편하고 자유스러울 수 없었다.

바누아투에서 누가 놀리는 사람 있느냐고?

아직 한사람도 못 보았다.

 여기엔 나같이 시원하게 박박밀고 다니는 외국인들이 많다.

그들도 누구 눈치 보는 사람없이 자유롭게 산다.

단지 여름엔 머리가 햇볕에 따가운 것 외엔 불편한 것이 없다.

한국에 계시는 대머리들을 놀리는 수많은 여러분!

대머리들의 비애는 여러분들이 생각하는 것보다 심각할 수 도 있답니다.

대머리들을 그만 괴롭혀 주세요....

바누아투에 와서 머리에 자유를 찾은 블루팡오가 여러분들에게 부탁합니다. ^^


Trackback : 0 And Comment 16

티스토리 툴바